본문으로 바로가기
65665078 0772021012165665078 06 0601001 6.2.4-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false 1611218297000 related

BJ감동란 성희롱한 식당 사장, 결국 사과 [종합]

글자크기
BJ감동란, 부산 식당서 성희롱당했다
식당 향한 비난 여론 쏟아져
사장 "엎드려 사죄드린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텐아시아

/사진=아프리카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J감동란을 성희롱한 발언으로 대중들의 질타를 받은 식당 사장이 결국 사과했다.

식당 사장은 21일 블로그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뒤늦게 불미스러운 이번 일에 대해 얘기 듣고 당혹감과 황망함에 어찌할 바를 모르다가, 부끄러움과 염치 불구하고 사과의 글을 올린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며칠 전 그날 아침 유튜버가 와서 화장실에 간 사이에 홀서빙 이모와 주방 이모 간의 불편하고 불쾌한 언행과 뒷담화가 그대로 방송에 나감으로써 유튜버에게 씻을 수 없는 모욕감과 마음의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엎드려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그 방송을 본 팔로워들께도 분노감과 깊은 실망감을 드려서 거듭 용서를 빈다. 이 사실을 전해 듣고 분노하고 있는 많은 고객께도 거듭 용서를 빈다. 이 모든 것이 철저하게 교육하고 관리하지 못한 내 불찰이 제일 크다"며 "기회를 준다면 오늘의 질책과 꾸지람을 달게 받아들이겠다. 좋은 음식과 예의 바르고 친절한 언행을 갖추고 각자의 직무에 충실하겠다. 오늘을 기해 새롭게 태어나는 기회를 줄 것을 엎드려 간청 드린다"고 부탁했다.

텐아시아

/사진=BJ감동란을 성희롱한 식당 사장 사과문



앞서 BJ감동란은 지난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부산의 한 식당에서 먹방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BJ감동란은 코로나19 때문에 1년여 동안 찾지 못했다는 단골 식당을 방문했다. 그는 해당 식당의 대표 메뉴인 전복회, 전복죽, 미역국을 차례로 시켰다. 주문 금액만 해도 10만 원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BJ감동란은 생방송 도중 화장실에 가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웠다. 그 사이, 식당 사장과 종업원은 "저런 옷을 어떻게 입고 다니지", "바지 안 입은 거 같은데", "티팬티 입은 거 아니냐", "가슴도 만든 가슴", "세상에 미친 X", "별로 얼굴도 예쁘지도 않다" 등 성희롱과 비속어를 난무했다.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감동란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시 채팅창에 보고 있던 BJ감동란은 시청자들의 목격담에 녹화된 영상을 확인했다. 식당에는 BJ감동란 뿐이었으며, 해당 발언은 식당 사장과 직원이 BJ감동란을 향해 쏟아낸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분노한 BJ감동란은 식당 사장을 불렀다. 그는 "전복죽집이 얼마나 많은데, 이거 먹겠다고 부산까지 왔다. 내가 예의 없이 행동했냐. 의상을 뭘 입고 왔던 간에, 앞에서 할 수 없는 말은 뒤에서도 하면 안 된다"고 항의했다.

식당 사장은 "죄송하다. 이런 황당한 복장은 처음 봐서 그랬다"고 변명했다. 그러자 BJ감동란은 "그렇다고 해서 손님 없을 때 뒷담화를 해도 되는 것이냐. 어떻게 팬티 한번 확인해 보겠나. 내가 선생님 앞에서 다리 벌리고 와서 식사했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혼자만 욕하신 것 아니지 않냐. 다른 분들도 와서 사과했으면 좋겠다"고 했으나, 제대로 된 사과를 받지 못했다.

이후 논란이 거세지자, 식당 사장은 뒤늦게 비난 여론을 잠재우기 위해 사과한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식당 사장 사과문 전문이다.
안녕하십니까 XXXXX 사장입니다.

뒤늦게 불미스러운 이번 일에 대해 얘기 듣고 당혹감과 황망함에 어찌할 바를 모르다가, 부끄러움과 염치 불구하고 사과의 글을 올립니다.

며칠전 그날 아침 유투버님이 오셔서 화장실에 간 사이에 홀 서빙이모와 주방이모간의 불편하고 불쾌한 언행과 뒷담화가 그대로 방송에 나감으로써 유튜버님께 씻을 수없는 모욕감과 마음의 상처를 드린 것에 대해 엎드려 사죄드립니다.

또한 그 방송을 보신 팔로워분들께도 분노감과 깊은 실망감을 드려서 거듭 용서를 빕니다.

아울러 이 사실을 전해듣고 분노하고 계신 많은 고객분들께도 거듭거듭 용서를 빕니다.

이 모든것이 철저하게 교육하고 관리하지 못한 저의 불찰이 제일 큽니다.

기회를 주신다면 오늘의 질책과 꾸지람을 달게 받아들여, 좋은 음식과 예의바르고 친절한 언행을 갖추고 각자의 직무에 충실하겠습니다.

오늘을 기해 새롭게 태어나는 기회를 주실것을 엎드려 간청드립니다.

2021.01.21

XX XXX 사장 드림.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