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65776 0032021012165665776 01 0105001 6.2.4-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19948000

옥신각신…김무성 "네거티브 말라" 나경원 "서약서라도 쓸까"

글자크기

나경원 "박영선 충분히 이겨" 본선 자신감

연합뉴스

마포포럼 세미나 참석한 나경원
(서울=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21일 서울 마포포럼에서 열린 제20차 '더좋은세상으로' 정례 세미나에 발언하고 있다. 2021.1.21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나경원 후보가 21일 보수 진영 '킹메이커'를 자임하는 김무성 전 의원의 압박에 "네거티브는 안 하겠다"고 약속하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당 전·현직 의원모임인 마포포럼에서 차기 서울시장으로서 정책과 포부를 밝힌 뒤 참석자들과 질의응답을 주고받는 자리에서였다.

마지막 질문자로 나서 "당부의 말씀이 있다"고 운을 뗀 김 전 의원은 "우리 후보끼리 디스(공격)하고 비방하면 국민이 짜증 낸다"며 "상대 후보를 비방하지 않겠다고 선언할 의향이 있느냐"고 나 후보에게 물었다.

최근 나 후보와 오세훈 후보 간에 벌어진 신경전을 염두에 둔 질문이었다.

나 후보가 "그렇게 하겠다"고 답하자 김 전 의원은 "막연하게 하지 말고 확실하게"라며 더 몰아세웠고, 나 후보는 웃으며 "서약서라도 쓸까요"라고 농담으로 받았다.

나 후보는 이어 "네거티브로 가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힌 뒤에도 김 전 의원이 "이미 몇 번 했다"고 정색하자 "제가 먼저 한 적 없다"고 응수한 끝에 결국 김 전 의원이 원하던 답을 내놨다.

이어 "불필요한 논쟁에 휘말리지 않도록 각별히 조심하겠다"는 다짐까지 덧붙였다. 그제야 김 전 의원도 나 후보를 더이상 추궁하지 않았다.

한편, 나 후보는 "민주당이 결국 여성 시장 후보를 내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제가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걱정 안 하셔도 된다"고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의 본선 경쟁력에 자신을 보였다.

박 전 장관과의 1대1 가상 대결에서 뒤지는 것으로 나온 신년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선 "대부분 지난해 12월 말에 조사하고 올해 1월 초에 발표한 것"이라며 "아직 선거가 많이 남았다"고 말했다.

나 후보는 또 "안철수의 높은 지지율은 윤석열 효과라고 본다"고 했다. 안 대표 개인에 대한 기대가 크기보다는 윤석열 검찰총장 인기의 연장선에 있는 일시적 현상이라는 해석이다.

그는 "안철수든 윤석열이든, 특히 윤석열의 대권은 결국 플랫폼 없이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그 플랫폼을 어떻게 만들지 고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단일화 무산 후 민주당 후보가 1위, 나 후보가 2위, 안 대표가 3위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올 경우'에 대한 질문에는 "당과 지혜로운 결정을 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