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65847 1102021012165665847 08 0803001 6.2.4-RELEASE 110 조선비즈 59621382 false true true false 1611220075000

삼성, 작년 3분기 동남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2위...1위는 어디?

글자크기
필리핀·인도네시아·태국·베트남 등 동남아 주요 4개국 조사
삼성, 동남아 4개국 스마트폰 시장서 점유율 19%로 2위
지난해 3분기 온라인 시장 비중, 전년 동기 대비 8%포인트 증가

조선비즈

조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005930)가 지난해 3분기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주요 국가의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은 2위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1위는 1%포인트 차이로 중국 오포가 차지했다.

21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2020년 3분기 동남아시아 주요 4개국의 스마트폰 시장에서 온라인 시장의 비중은 전년 동기 대비 8%포인트 증가했다.

전체 동남아 스마트폰 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 인도네시아는 온라인으로 판매되는 스마트폰이 전체 시장의 20% 수준이었다.

카운터포인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여파로 온라인 시장 전략이 더 중요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조선비즈

2020년 3분기 인도네시아·베트남 스마트폰 시장 온라인-오프라인 업체별 점유율.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남아 4개국 시장 내 업체별 점유율은 중국의 오포가 20%를 차지하며 1위였다. 삼성전자는 온라인과 오프라인 시장에서 고루 선전하며 19%의 점유율로 2위에 올랐다.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온라인과 오프라인 시장에서 강세를 보이는 업체는 각각 달랐다.

오프라인 시장에서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비보, 오포가 판매 강세를 보였다. 온라인 시장에서는 상대적으로 샤오미, 리얼미가 강세를 보였다.삼성전자는 베트남 오프라인 시장에서 약 40%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1위를 차지했다.

비보는 인도네시아, 필리핀 오프라인 시장에서 1위를 차지했고, 샤오미는 인도네시아, 태국, 베트남에서 온라인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이동근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삼성은 동남아 지역의 오프라인 시장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지만 온라인 시장에서는 샤오미와 리얼미에 다소 뒤쳐져 있다"며 "중저가 포트폴리오 확대 및 온라인 판매에 초점을 맞춘 마케팅 전략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탁 기자(kt87@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