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68688 0292021012165668688 06 0602001 6.2.4-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34000000 related

감동란, 성희롱 분노→2차 가해→식당 사장 사과 [종합]

글자크기
OSEN

감동란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판석 기자] BJ 감동란이 성희롱 뒷담화를 당한 이후에 분노했다. 하지만 BJ에 대한 결국 식당 사장은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BJ 감동란에게 성희롱 발언을 해 논란이 된 식당이 결국 사과문을 게재했다. 감동란에게 성희롱을 한 식당 사장은 21일 공식 블로그에 사과의 글을 올렸다. 사장은 “그날 유튜버 님이 오셔서 화장실에 간 사이에 홀 서빙 이모와 주방 이모 간의 불편하고 불쾌한 언행과 뒷담화가 그대로 방송에 나감으로써 유튜버 님께 씻을 수없는 모욕감과 마음의 상처를 드린 것에 대해 엎드려 사죄드립니다. 또한 그 방송을 보신 팔로워분들께도 분노감과 깊은 실망감을 드려서 거듭 용서를 빕니다. 아울러 이 사실을 전해 듣고 분노하고 계신 많은 고객분들께도 거듭거듭 용서를 빕니다”라며 감동란을 포함 시청자와 식당 고객에게도 사과의 말을 전했다.

OSEN

감동란 방송화면


이어 “모든 것이 철저하게 교육하고 관리하지 못한 저의 불찰이 제일 큽니다. 기회를 주신다면 오늘의 질책과 꾸지람을 달게 받아들여, 좋은 음식과 예의 바르고 친절한 언행을 갖추고 각자의 직무에 충실하겠습니다. 오늘을 기해 새롭게 태어나는 기회를 주실 것을 엎드려 간청 드립니다”라고 전하며 자필 사과문을 남겼다.

지난 14일 감동란은 논란의 식당에서 방송을 진행했다. 감동란이 자리를 비운 새에 식당 직원들이 “(무슨 저따위의) 옷을 입었냐”, “바지 안 입은 것 같던데”, “티 팬티 입은 것 아닌가?”, “가슴도 만든 가슴이고, 음식 보려고 하는데 자기 가슴 보려고?” 등 감동란을 성희롱했다.

라이브 방송을 진행 중이던 감동란은 시청자들로부터 이 사실을 듣게 되고 분노했다. 당시 감동란은 “티팬티 입은 거 아니고, 지금 일부러 다들 회사 가시고 아무도 오지 않을 시간에 와서 식사한 건데 내가 왜 욕을 먹어야 되느냐. 손님 없을 때 이렇게 험담을 해도 되느냐”고 분노한 뒤 식당을 나갔다.

OSEN

감동란 SNS


하지만 이후 사건의 여파는 계속 이어졌다. 감동란에 대한 2차 가해에 대해 해명했다. 감동란은 조작이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밝혔으며, "이게 X녀 취급받을 옷이냐. 평범한 20대가 입을 수 있는 옷이다"라고 했다.

결국 사건의 여파는 계속 커지면서 식당 사장이 자필 사과문까지 올렸다. BJ들의 사회적인 영향력이 커졌지만 여전히 그들에 대한 인식과 처우는 크게 달라지지 않고 있다. /pps201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