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68712 0182021012165668712 03 0310001 6.2.4-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34145000

힘 좋거나 똑똑하거나…소띠 SUV 신차들이 몰려온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소의 해가 한 달이 채 지나지도 않았는데 국내 자동차 시장에 신차 경쟁이 뜨겁다. 새해 버전이 나오기도 하지만 엔진 모델이 추가되기도 하는 등 소비자 선택 폭은 더욱 넓어지고 있다. 올 상반기 출시될 예정인 전기차 신차도 슬슬 베일을 벗고 있어 소비자들 가슴을 설레게 만든다. 일단 이달 1일 이후 출시된 신차는 대부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다.


# Electric Vehicle

신형플랫폼 아이오닉5 공개
테슬라도 모델Y로 맞불


현대차가 올해부터 새로운 플랫폼으로 생산하는 첫 전기차 '아이오닉5' 외형 일부가 지난 13일 공개됐다. 공교롭게도 같은 날 테슬라코리아는 신형 전기 SUV '모델Y' 실물을 드러냈다. 두 제품은 차급이 서로 비슷한 데다 올 상반기 안에 출시될 예정이어서 향후 치열한 소비자 쟁탈전을 벌일 전망이다.

아이오닉5는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에서 생산되는 첫 전기차다. 80% 완충에 18분밖에 소요되지 않아 소비자 기대를 끌어올리고 있다. 일부 공개된 아이오닉5 디자인을 보면 후드와 펜더(차량 전면부 좌우 양측)가 하나로 통합된 '클램셸(clamshell·조개껍데기 모양)' 후드가 가장 눈에 띈다. 현대차 최초로 적용된 디자인이다. 현대차는 다음달 온라인을 통해 아이오닉5 실물 이미지를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세계 전기차 시장 선두인 테슬라는 서울 롯데백화점 영등포점과 잠실 롯데월드몰에 두 번째 SUV인 모델Y를 전시하고 나섰다. 이 차량이 올 1분기나 상반기 안에 출시되면 보급형 세단 '모델3'와 프리미엄 세단 '모델S', 첫 SUV '모델X'에 이어 국내 네 번째 테슬라 차량이 된다. 기존 모델X와 달리 보급형으로 나올 예정인 모델Y는 준중형 SUV지만 아이오닉5처럼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CUV)에 가깝다.

두 차 모두 완충 후 500㎞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정식 출시 전이어서 판매 가격이나 세부 등급(트림)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올해부터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정책이 달라지기 때문에 결국 가격이 각각 어떻게 책정될지가 관건이다.


# Fuel Cell EV

현대차 수소전기차 '넥쏘'
성능은 업, 가격은 다운


도요타 '미라이', 혼다 '클래리티' 등을 제치고 세계 수소전기차 시장에서 압승을 거두고 있는 현대차 '넥쏘'는 올해 신형으로도 출시됐다. 18일 나온 '2021 넥쏘'는 기존 모델 성능을 대폭 강화했다.

계기판 크기는 3.25인치 더 커진 10.25인치로 확대됐고 내비게이션 무선 업데이트(OTA) 기능도 기본으로 추가됐다. 물 배출 버튼이 생긴 것도 달라진 점이다. 수소전기차는 수소를 활용해 전력을 생산한 뒤 물을 배출하는 수소연료전지 특성상 주행 중이나 정차 후 시동을 껐을 때 배기구를 통해 물이 나온다. 하지만 이로 인해 바닥 오염 등이 발생하는 문제가 있어 신형 넥쏘는 운전자가 원하는 시기나 지역에서 물을 배출할 수 있도록 버튼을 새로 장착했다.

성능은 올라갔는데 가격은 기존 넥쏘보다 낮아진 점이 가장 눈에 띈다. 2021 넥쏘는 '모던' 모델 6765만원, '프리미엄' 모델 7095만원(개별소비세 3.5% 기준)으로 기존 넥쏘보다 125만원 더 저렴하다.


# Premium SUV

모하비 첨단사양 대거 탑재
코나, 연비·주행성능 향상


기아가 지난 11일 출시한 프리미엄 대형 SUV '2021 모하비'는 첨단 사양을 대거 탑재했다. 운전자보조시스템(ADAS)과 편의 기능을 새롭게 추가하고 조작계, 승차감 등 상품성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기아 최초로 2021 모하비에는 전측방 레이더를 새로 적용한 '고속도로 주행 보조Ⅱ'가 들어가 있다. 고속도로와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방향지시등 스위치 조작 때 스티어링 휠을 자동으로 제어해 차로 변경을 도와준다. 2021 모하비에는 신형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도 기아 최초로 적용됐다. 기존 8.5인치에서 10인치로 크기가 확 늘어났고 도로 곡률과 차로 변경까지 표시해준다. 페달 하단부가 차체 바닥에 고정된 오르간 타입 액셀 페달이 장착돼 있어 운전이 더욱 편리하다. 가격(개별소비세 3.5% 기준)은 플래티넘 4869만원, 마스터즈 5286만원, 그래비티 5694만원이다.

현대자동차의 소형 SUV '더 뉴 코나'도 2.0 가솔린 모델로 새롭게 나왔다. 14일 출시된 이번 신차로 더 뉴 코나는 1.6 가솔린, 1.6 하이브리드, N 라인에 이어 모델 하나가 더 추가됐다.

더 뉴 코나 2.0 가솔린 모델은 자연흡기 가솔린 엔진에 스마트스트림 무단변속기를 탑재함으로써 주행 성능을 끌어올리고 연비도 13.6㎞/ℓ로 개선됐다. 가격은 1962만원(스마트)부터 시작해 2175만원(모던)과 2648만원(인스퍼레이션)으로 책정됐다. 특히 기존 1.6 가솔린 터보 모델보다 70만원가량 싸게 나온 점이 눈길을 끈다. 더 뉴 코나 2.0 가솔린 모델은 저공해 자동차 제3종으로 배출가스 허용 기준을 충족해 공영주차장 요금 50% 할인(수도권 기준)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 Luxury Car

포드는 최상급 모델 선보여
레인지로버도 50주년 한정판


지난 6일 포드코리아 플래그십 대형 SUV '익스플로러'의 고급화 모델인 '뉴 포드 익스플로러 플래티넘'이 출시됐다. 뉴 포드 익스플로러 플래티넘은 기존 익스플로러 2.3 리미티드의 다재다능함과 공간 활용성, 주행 퍼포먼스에 한층 강력한 파워트레인과 편의 사양 등이 더해진 모델이다.

포드 익스플로러는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집계 기준으로 2017~2019년 3년 연속 수입 SUV 판매 1위 자리를 수성한 바 있다. 올해 신차인 뉴 포드 익스플로러 플래티넘은 3.0ℓ 에코부스트 V6 가솔린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과 최대토크를 모두 끌어올렸다. 상시 4륜 구동 시스템과 10단 자동변속기는 부드러운 주행을 돕는다. 가격은 6760만원이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의 럭셔리 SUV '레인지로버' 출시 50주년 스페셜 에디션 제품인 '레인지로버 50' 한정판도 이달 4일 나왔다. 전 세계에 1970대 한정 생산됐으며 한국에선 단 37대만 판매된다. 5년 서비스 플랜 패키지가 포함된 판매 가격은 2억1497만원이다.

[서진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