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68981 0182021012165668981 03 0308001 6.2.4-RELEASE 18 매일경제 65406000 false false false false 1611236729000

'가상화폐 비관론자' 美옐런 경고에…비트코인 급락

글자크기
조 바이든 행정부의 재무장관으로 지명된 '가상화폐 비관론자'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한마디에 비트코인이 급락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옐런 지명자는 지난 19일 상원 금융위원회 인준 청문회에서 테러리스트의 가상화폐 사용 위험성에 대한 질문에 "많은 가상화폐가 주로 불법 금융에 사용되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런 사용을 축소시키고 돈세탁이 안 이뤄지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해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옐런 재무장관 지명자는 평소 가상화폐 비관론자로 알려졌다. 옐런은 연준 의장 신분이던 2017년 "비트코인은 매우 투기적인 자산이며 안정적인 가치저장 수단이 아니다"고 경고했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바이든 새 정부가 들어서면 옐런 재무장관이 가상화폐를 본격적으로 규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옐런 발언이 알려지면서 이달 8일 4만2000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던 비트코인 가격이 약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 시간 21일 오후 10시30분 현재 3만2000달러선에 가격이 형성됐다.

[최기성 매경닷컴 기자 gistar@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