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69228 1082021012165669228 06 0602001 6.2.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41086000 related

그리 "父 김구라 여친, 누나라 불러"…코털 사건부터 이기우 '깜짝' 생파까지(땅만빌리지)[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김구라와 그리 부자가 새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 가운데, 이기우의 깜짝 생일파티도 마을에서 펼쳐져 훈훈한 감동을 자아냈다.

21일 방송된 KBS 2TV '땅만 빌리지'에서는 점점 더 가까워지는 마을 주민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김병만은 마을 주민들을 위해 찜질방을 만드는 모습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자리 잡은 마을 주민들은 기분 좋은 땀을 흘리며 행복해했다.

윤두준, 효정, 그리는 홈트레이닝 댄스 게임으로 아이돌 면모를 자랑했다. 윤두준은 계속 꼴등을 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김구라와 아들 그리의 일화도 공개됐다. 그리가 아버지의 긴 코털을 발견해 지적한 것. 김구라는 코털을 뽑아 여자친구에게 전송하는 모습을 보여 사랑꾼의 면모를 선사했다.

그리는 아버지의 행동에 대해 "그걸 또 자랑이라고 누나한테 보내시더라"고 말했다. 이에 제작진이 아버지의 여자친구를 누나라고 부르냐고 묻자 "전 그렇게 부른다. 그게 편하더라. 워낙 동안에 예쁘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기우와 윤두준은 손 큰 사장님이 운영하는 식당을 찾아 잔치국수, 감자전 등을 먹고 포만감을 갖고 돌아갔다.

이기우의 생일을 위해 마을 주민들이 힘을 합치기도 했다. 효정은 기우의 얼굴을 넣은 캐릭터 케이크를 만들었고, 김구라는 미역국을 준비하고 윤두준은 떡볶이를 만들겠다고 했다.

이기우가 눈치채지 못하게 생일파티 준비를 해야했던 주민들은 전전긍긍했지만 이기우는 눈치를 채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유인영은 이기우의 코앞에서 미역국을 이야기해 구박을 받았지만 이기우가 눈치채지 못 했다.

김구라는 "유인영도 눈치가 없고 이기우도 눈치가 없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효정은 이기우가 생일파티를 눈치 채지 못하게 잡는 역할을 했다. 효정은 이기우에게 배우라는 직업에 대한 질문을 쏟아내며 시간을 끌었다.

이기우는 "나는 '큐' 하면 바로 연기가 나오는 스타일은 아니다. 준비를 정말 많이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악역을 많이 했는데, 상대역에게는 미안하지만 정말 그 사람을 싫어해야 한다"고 자신만의 연기 스타일을 이야기하기도 했다.

또 마을 주민인 유인영과 과거 함께 영화 촬영을 했었다며 "키스신을 찍었었다. 감독님이 촬영을 많이 하시는 분이셔서 뽀뽀를 여러 번 했다"고 말해 효정을 놀라게 했다.

엑스포츠뉴스


생일파티가 모두 준비되자 이기우가 주민들에게로 향했다. 자신의 생일상인지 모르고 해맑게 "배고프다"라고 했던 이기우는 효정이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며 케이크를 들고 등장하자 놀라워하는 모습을 보여 완벽한 서프라이즈를 완성했다.

주민들은 이기우에게 생일선물을 건네며 정을 나눴다. 윤두준은 직접 만든 캠핑 박스를, 김병만은 와인을, 유인영은 직접 만든 모자를, 효정은 직접 만든 케이크를 건넸다.

이기우는 "촬영 중 이렇게 받아본 게 처음이다. 말은 못 했지만 심장이 많이 뛰고 있었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잠들기 전, 유인영은 직접 편지를 써서 옷 선물과 함께 전달했다. 이기우는 "이렇게 챙겨줘서 너무 고맙다"고 마음을 드러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KBS 2TV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