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69470 1222021012265669470 08 0802001 6.2.4-RELEASE 122 테크M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43215000

[결정적e장면] '세계 최강' 담원 격파한 '브리온의 기적'... 비결은 '선택과 집중'

글자크기
[이소라 기자]

테크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담원 기아(담원)의 목에 방울 달 팀은 과연 어디일까?"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의 '부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2020년 LCK 서머 우승,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우승, 케스파컵 우승 등 연달에 3개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담원을 막을 팀이 없어 보였기 때문입니다.

완벽했던 담원... T1과 젠지만 바라보던 팬들

담원은 핵심 전력인 '너구리' 장하권이 빠져 나간 빈자리를 느낄 수 없을 정도로 완벽한 팀워크를 보여줬습니다. 새롭게 부임한 김정균 감독과 선수들의 호흡도 좋아 보였죠. 그래서인지 누구도 담원에게 1패를 안기는 것이, 어려워 보였습니다.

그래도 희망은 있었죠. 케스파컵에서 T1과 젠지e스포츠(젠지)가 2군을 출전시켰기 때문에 혹시나 두 팀의 1군이라면 담원을 꺾을 수도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 말입니다. 하지만 개막주에서 담원은 T1을 상대로 2대1 승리를 거두며 자신들의 목에 방울을 다는 것은 쉽지 않다는 것을 증명했습니다.

이번 시즌 두번째 매치에서도 담원은 케스파컵 결승 상대였던 농심 레드포스(농심)에게 2대0으로 완승을 거뒀습니다. 경기 내용 역시 틈이 없었기에 다음주에 있을 담원과 젠지의 경기를 기다려야겠다는 생각을 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최하위, 프레딧 브리온의 반란

21일 담원과 프레딧 브리온(브리온)의 경기는 사실 많은 사람들이 주목하지 않았던 매치였습니다. 같은 날 또 하나의 라이벌로 꼽혔던 T1과 젠지의 경기가 예정돼 있었기 때문이죠. 팬들의 관심은 온통 T1과 젠지의 매치에 쏠려 있었습니다.

그 경기가 끝난 뒤 담원과 브리온의 경기는 너무나 뻔한 결과라는 생각에 다들 채널을 돌렸을지도 모릅니다. 세계 최강팀 담원과 이번 시즌 처음으로 LCK에 출전하는 신생팀, 현재 2패로 최하위를 기록한 브리온의 대결이었으니까요.

테크M

프레딧 브리온 선수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아마, 결과를 확인하기 위해 뉴스를 본 팬들은 "뭐라고?"를 외쳤을 것 같습니다. 2대0 브리온 승. 혹시 이긴 팀을 잘못 쓴 것은 아닌지, 두 눈을 비비고 다시 본 선수들도 있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브리온은 그렇게 세계 최강 담원을 2대0으로 제압했습니다. 온통 첫 경기에 쏠려 있었던 팬들의 눈은, 결과가 나온 뒤에는 모두 브리온에게 시선이 돌려졌습니다.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어떻게 이길 수 있었는지를 눈으로 확인하기 위해서 말입니다.

선택과 집중... 결정적e장면

,사실 브리온의 가능성은 케스파컵에서 이미 한번 보여졌습니다. 브리온은 케스파컵에서 '쵸비' 정지훈과 '데프트' 김혁규를 영입한 한화생명e스포츠를 꺾어내며 가능성을 보여줬습니다. 그러나 아쉽게도 2군 코칭 스태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로 인해 남은 경기에서 기권하면서 대회를 이어가지 못했죠.

그때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브리온은 열심히 LCK 경기를 준비했습니다. 하지만 아무래도 신예들로 구성되다 보니 첫번쨰 주에서 브리온의 성적은 좋지 못했죠. 한세트도 따내지 못하고 2패만을 기록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최우범 감독은 좌절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1주차 경기를 지켜보면서 자신들이 무엇에 집중해야 할지 정확하게 파악했습니다. 케스파컵을 통해 선수들이 한타 싸움을 잘한다는 것을 파악한 최우범 감독은, 선택과 집중을 통해 담원전에 대비하기 시작했습니다.

최우범 코치는 우선 담원의 핵심 전력인 '캐니언' 김건부를 잡아내기 위해 '저격밴' 카드를 꺼내 들었습니다. 김건부가 워낙 성장형 챔피언 활용을 잘하는 것을 알고 있었기에, 그 챔피언을 막아낸다면 '엄티' 엄성현이 충분히 해볼만 하다고 판단한 것입니다.

또한 많은 변수를 고려하지 않고, 자신들이 잘하는 '한타'에 집중해 챔피언을 선택했습니다. 많은 생각을 하게 되면 오히려 신예들에게 부담감과 긴장만 줄 수 있다고 판단한 모습이었습니다. 최우범 감독은 그렇게 '선택'과 '집중'에 돌입했습니다.

브리온 기적의 완성은 선수들

최우범 감독의 '선택과 집중' 전술은 선수들에게 힘이 됐습니다. 우리가 잘하는 것만 최선을 다해 보여주자는, 명확하면서도 쉬운 목표가 생기자 그들은 한 몸이 돼 움직였습니다. 그리고 '엄티' 엄성현은 팔다리를 자른 김건부와 대등한 경기를 펼치며 팀의 승리를 도왔습니다.

한마음으로 경기에 임한 신예들의 힘은 무서웠습니다. 져도 잃을 것이 없는 그들이었기에, 그렇게나 멋있는 한타 장면을 연출할 수 있었던 것 아닐까요? 그들은 그렇게 세계 최강인 담원을 쓰러트리는데 성공했습니다.

이번 시즌, 1승이라도 할 수 있겠냐는 비아냥을 들어야 했던 브리온은 담원을 제압한 팀이 됐습니다. 이제는 누구도 브리온을 최약체라고 부르지 못할 것 같습니다. 물론 농구 만화 '슬램덩크'에서 최강 팀 산왕을 꺾은 북산이 남은 경기에서 모조리 패했듯 그들도 그러할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브리온이 세계 최강을 꺾기 위해 보여준 전략과 집중력, 패기는 아마도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온 힘을 다한 그들이, 북산처럼 무너지지 않고 기세를 그대로 이어가기를 바라는 마음도 함께 담아 봅니다.

이소라 기자 sora@techm.kr

<저작권자 Copyright ⓒ 테크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