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69895 0252021012265669895 02 0204002 6.2.4-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52000000

정권수사 건건이 막힐 때마다… ‘방탄 검사’ 이성윤 있었다

글자크기

비판 들끓는 李 서울중앙지검장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김학의 전 차관 불법 출금 수사에 외압을 넣어 중단시켰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검찰 안팎에서는 “직권남용 등 위법 행위로 수사를 해야 할 사안”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그는 이 사건뿐 아니라 “정권 관련 주요 수사마다 틀어막고 뭉갰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조선일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경희대 후배인 그는 현 정부 출범 이후 이른바 ‘검찰 빅4′ 중 3개 보직을 차례로 맡았다.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법무부 검찰국장, 서울중앙지검장을 연이어 맡으며 주요 수사를 오히려 방해하는 역할을 했다는 것이다.

조선일보

주요 수사마다 틀어막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이 지검장은 2019년 7월 대검 반부패부장 시절 가짜 사건번호를 동원해 김 전 차관을 출국 금지한 대검 과거사 진상조사단 이규원 검사와 법무부 출입국 관련 공무원에 대한 안양지청의 수사를 막았다고, 이 사건 공익제보자가 신고했다.

이후 법무부 검찰국장으로 영전한 이 지검장은 2019년 9월 ‘조국 수사’ 당시 대검 간부들에게 “윤석열 검찰총장을 제외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자”는 제안을 했던 것으로 알려져 검찰 안팎의 비판을 받았다.

2020년 1월 추미애 장관 취임 직후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자리를 옮긴 그는 지난 한 해 정권 관련 수사를 뭉개고 정권 코드에 맞는 수사를 무리하게 밀어붙였다는 법조계 비판이 끊이지 않았다.

작년 1월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을 놓고 윤석열 총장을 비롯한 대검 간부들과 중앙지검 간부들이 모여 기소 여부를 논의할 때 이 지검장만 유일하게 기소를 반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검찰은 송철호 울산시장과 백원우 전 청와대 비서관 등 13명을 무더기 기소했다.

수사팀은 4월 총선 이후 추가 수사를 진행해 이진석 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추가 기소 의견으로 보고했지만 이 지검장이 이를 묵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대한 수사는 사실상 중단 상태다.

윤 총장 징계의 토대가 됐던 ‘채널A 사건’은 수사팀이 사실상 이 지검장에게 항명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팀은 작년 7월 채널A 기자를 강요미수 혐의로 기소했지만 한동훈 검사장을 공범으로 적시하지 못했다. 지난달엔 100쪽이 넘는 한 검사장 무혐의 보고서를 올렸지만 이 지검장이 결재를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수사팀 검사 전원이 이 지검장을 찾아가 “결재를 해달라”며 집단 항명을 벌이는 사태까지 이르렀다.

작년 6월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옵티머스펀드 사기사건 수사 의뢰를 받은 대검은 특수부에 해당하는 중앙지검 반부패수사부에 사건 배당을 지휘했지만 이 지검장은 이를 일반 고소·고발 사건 처리 부서인 조사부에 배당했다. 석 달 뒤인 작년 9월 여권 인사 로비 의혹이 담긴 옵티머스 내부 문건이 공개되면서 중앙지검이 이를 알고도 은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지검장은 뒤늦게 사건을 경제범죄형사부에 재배당했지만 이렇다 할 결과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

그는 작년 4월 ‘채널A 사건’ 관련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된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 수사를 9개월째 뭉갰다는 지적도 받는다. 수사팀은 최근 뒤늦게 최 의원 수사에 착수했다.

반면 정권 코드에 맞는 수사는 무리하게 밀어붙이다 후배 검사들의 반발에 부딪혔다. 이 지검장은 작년 10월 과거 무혐의 처리됐던 윤 총장 처가 의혹 관련 사건들에 반부패부 수사 인력을 대거 투입하려다가 내부 이견에 부닥쳐 갈등을 빚었다. 나경원 전 의원 자녀 관련 의혹 역시 이 지검장이 수사팀을 닦달하며 기소를 압박했다는 말이 나왔다. 하지만 수사팀은 지난달 나 전 의원 관련 13건의 고발 사건을 모두 무혐의 처리했다.

[박국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