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0089 0362021012265670089 01 0101001 6.2.4-RELEASE 36 한국일보 62442202 false true false false 1611257400000

‘1일 1현장?’ 이낙연이 전국 누비는 3가지 급한 이유

글자크기
한국일보

이낙연(왼쪽 두번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부산 강서구 가덕도 대항전망대를 방문해 가덕신공항 건설추진 예정지를 둘러보고 있다. 부산 =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최근 행보의 열쇳말은 ‘현장’이다. 최근 일주일 사이 5번이나 현장 일정을 잡았고, 퇴근길엔 만두가게 같은 생활 현장을 찾는다. 최근 지지율 하락으로 위기감을 느낀 이 대표가 ‘엄중 낙연’에서 벗어나 현장에서 공감하고 소통하는 ‘이낙연다움’으로 돌파하려는 것이다.

한국일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서울 종로의 한 만두가게에서 메뉴를 주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표는 최근 ‘1일 1현장’ 행보를 하고 있다. 서울 영등포 지하상가(이달 14일)를 시작으로 종로 만두가게(14일), 광주 양동시장(18일), 종로 통인시장 빵 가게(19일), 폐 PET 재활용 산업현장(20일), 부산 가덕도 대항전망대(21일)를 찾았다. 이 대표는 지역을 방문할 때마다 주민들과 얼굴을 맞댈 수 있는 현장을 꼭 들른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이 대표가 단 10분이라도 국민 목소리를 듣고 싶어 해서 일정을 쪼개고 있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감안해 이 대표는 수행하는 인원을 최소화하고 마스크를 낀 채 현장을 찾는다. 이 대표가 현장에 눈을 돌린 이유는 무엇일까.

①'엄중 낙연'에서 '경청 낙연'으로

한국일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17년 국무총리 시절 충북 청주시 호우 피해지역을 둘러보고 있는 모습. 청주=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선 ‘경청 낙연’ 전략이다. 국민을 위로하고 공감하는 모습을 보여 ‘엄중 낙연’ ‘사면 낙연’ 같은 부정 요소를 지우려는 것이다. 이 대표는 국무총리, 전남지사 시절에도 현장을 자주 찾아 시민들과 눈높이를 맞추고 이야기를 듣는 모습으로 시장과 광장의 민심을 샀다.

②현장 방문 후엔 꼭.. '피드백 낙연'


한국일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국무총리 시절 수첩에 빼곡히 적힌 산불 대책 관련 메모. 정운현 전 국무총리 비서실장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장에서 애로 사항을 들으면 후에 반드시 피드백을 해야 한다’는 게 이 대표의 오랜 지론이다. 지난해 4ㆍ15 총선 당시 이 대표의 유세차 이름도 ‘현장 민원실’이었다. 남은 대표 임기 동안 최대한 많은 현장을 찾아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현장에서 체감하는 성과를 내겠다는 게 이 대표 생각이다. 이 대표를 지지하는 민주당 의원은 “‘이 대표에게 한번 일을 맡기면 끝내 문제가 해결된다’는 정치 효능감이 이 대표의 큰 자산”이라고 말했다.

③시간이 없다, '두마리 토끼' 좇아 뛴다

한국일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세균 국무총리, 이재명 경기지사. (왼쪽부터) 뉴스1, 뉴시스, 연합뉴스


이 대표는 ‘당대표가 대선에 출마하려면 선거일 1년 전까지 사퇴해야 한다’는 당헌ㆍ당규에 따라 오는 3월 9일 당권을 내려놓아야 한다. ‘집권여당 대표’로서 현장을 찾을 수 있는 남은 시간은 47일뿐이다. 그 사이 이 대표는 4·7 서울ㆍ부산시장 보궐선거도 승리로 이끌어야 한다. 시간이 없다는 얘기다. 21일 부산을 찾아 “2월 임시국회에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꼭 통과시키겠다”고 약속한 건 부산시장 보선을 겨냥해서다.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정세균 국무총리는 일정에 쫓기지 않는다. 지사와 총리직을 수행하며 등판을 늦출 수록 언론에 노출될 가능성이 크고, 목소리를 내기도 쉽다. 반면 이 대표는 당대표에서 물러나는 3월 이후부터 직함 없는 '이낙연'으로서 성과를 내야 한다. 그의 현장 일정이 더 잦아질 것이란 뜻이다.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