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0107 0092021012265670107 04 0401001 6.2.4-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57412000

이라크서 자살폭탄 테러로 140명 사상…IS 소행 추정

글자크기
뉴시스

[바그다드=AP/뉴시스]이라크 보안군이 21일(현지시간)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한 바그다드 중심 상업지구 밥 알샤르키를 경비하고 있다. 2021.01.2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소행으로 추정되는 두차례 자살 폭탄 테러로 21일(현지시간)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적어도 32명이 죽고 110명 이상이 다쳤다.

21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바그다드 중심 상업지구인 밥 알샤르키에서 두차례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했다. 바그다드 중심 상권을 목표로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한 것은 지난 2018년 이후 3년만이다. 당시 테러는 이라크 총리가 IS와 전쟁에서 승리를 선언한 직후 발생했다.

하산 모하메드 알타미미 이라크 보건부 장관은 "이번 공격으로 적어도 32명이 죽고 110명이 다쳤다"며 "부상자들 일부는 상태가 심각하다"고 전했다.

이라크 군당국은 이번 테러가 IS 소행이라고 밝혔다. 이번 공격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한지 이틀만에 발생했다. AP는 미국이 주도하는 IS 격퇴 국제연합군이 최근 전투활동을 중단하고 이라크 주둔 병력을 감축하고 있어 IS 부활이 우려된다고 했다.

타흐신 알하파지 연합군 대변인은 "첫 자살폭탄 테러범이 붐비는 시장 한복판에서 아프다고 큰소리를 치며 사람들이 자기 주변에 모이도록 유도한 뒤 자살 폭탄을 터뜨렸다"며 "그 뒤 두번째 자살폭탄이 터졌다"고 했다.

그는 "이번 테러행위는 IS 잠복조직의 소행"이라며 "IS는 연합군의 군사작전으로 큰 타격을 입은 뒤 존재감을 입증하고 싶어했다"고 했다.

AP는 IS가 지난 2017년 연합군에 의해 격퇴된 이후 수도에서 테러를 자행하는 일은 드물었다고 했다. 다만 북부 지역에서는 여전히 교묘한 공격을 감행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폭탄 테러를 "잔인하고 무자비한 행동"이라고 비난한 뒤 이라크인에게 포격을 우애와 평화로 대체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오는 3월 IS 박해로 무너진 기독교 공동체를 격려하고자 이라크를 방문할 예정이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이라크 국민은 평화와 안정, 단결 저해를 목표로 폭력과 공포를 확산시키려는 어떠한 시도도 거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