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0147 0092021012265670147 05 0506001 6.2.4-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59200000

"유소년이 미래다"…전북 '어드바이저' 박지성의 과제

글자크기

기자회견서 '유소년' 중요성 거듭 강조

전북 '조언자'로서 유럽의 선진 시스템 접목할 계획

뉴시스

[서울=뉴시스]한국 축구 전설 박지성이 21일 경기도 고양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열린 '전북 현대 클럽 어드바이저 취임 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지성은 전북 현대에서 프로와 유소년 선수 선발, 육성 및 스카우트, 훈련 시스템 제시 등에 대한 조언자 역할을 맡는다. 2021.01.21. (사진=전북 현대 제공)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양=뉴시스] 안경남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디펜딩 챔피언' 전북 현대의 '어드바이저'로 K리그에 처음 입성한 한국 축구 레전드 박지성(40)이 유럽 선진 시스템을 접목하면서 구단 정체성을 유지, 발전시키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박지성은 21일 오전 고양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열린 '전북 클럽 어드바이저(이하 위원)' 취임 기자회견에 참석해 K리그 행정가로서 첫 업무를 시작했다.

박 위원은 "K리그 최고의 클럽에 합류해 영광이다. 행정가로서 시작을 K리그에서 하게 돼 기쁘다. 유럽에서 경험하고 배운 것들을 최대한 공유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일본 J리그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박 위원은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를 쓴 뒤 PSV아인트호벤(네덜란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등에서 10여 년간 유럽 무대를 누비며 선진 구단 운영 시스템을 경험했다.

은퇴 후 영국에서 행정가로서 과정을 밟았고, 2017년 11월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력본부장으로 1년간 행정 업무를 맡기도 했다.

영국에 거주 중인 박 위원은 비상근직으로 전북에 어드바이저 역할을 할 계획이다. 또 선수 이적과 영입 등 테크니컬 디렉터 역할을 겸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박 위원은 전북의 선진 유소년 시스템 안착에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전북의 상황을 파악해야겠지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유소년이다. 유럽에서 맨유를 비롯해 아약스, 아인트호벤 등 다양한 클럽을 가봤지만 유소년의 중요성은 상상 이상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소년 시스템 변화를 위해선 많은 예산이 필요하다. 전북은 K리그에서 적극적인 투자를 해온 구단이고, 이제는 K리그 다른 클럽들이 따라가야 하는 시점이 됐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서울=뉴시스]한국 축구 전설 박지성이 21일 경기도 고양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열린 '전북 현대 클럽 어드바이저 취임 기자회견'에 참석해 전북현대 백승권 단장에게 꽃다발을 전달받고 있다. 박지성은 전북 현대에서 프로와 유소년 선수 선발, 육성 및 스카우트, 훈련 시스템 제시 등에 대한 조언자 역할을 맡는다. 2021.01.21. (사진=전북 현대 제공)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협회 시절 유소년 축구를 총괄했던 박 위원은 "유소년에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 협회 차원에서 한계도 있었지만, 변화하려는 의지도 읽었다. 유소년 축구를 어떻게 바꿀 것인지, 선수를 어떻게 키울 것인지가 가장 큰 목표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 위원은 이어 성적 중심의 유소년 운영은 장기적으로 한국 축구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유소년 대회에서 아무리 좋은 성적을 내도 그것이 프로 무대에서의 성공을 보장하지 않는다. 그런 것과 상관없이 전북이 가장 많은 1군 선수를 배출하는 클럽이 돼야 한다. 현실과 이상이 다르겠지만, 한국만의 방식으로 어떻게 변화시킬지가 저에겐 큰 과제"라고 말했다.

박 위원은 전북에 유럽 시스템을 녹이겠지만, 유럽 구단을 따라갈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맨유 출신인 박지성이 왔다고, 전북이 맨유처럼 바뀌어선 안 된다는 얘기다.

그는 "저는 감독이 아니기 때문에 전북이 어떤 축구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전북은 최강희 감독님부터 이어진 전북만의 색깔이 있다. 이를 어떻게 유지하고 발전시키느냐가 행정가로서 가져야 할 이상적인 자세"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북이 유럽의 특정 구단을 롤 모델로 삼을 필요는 없다. 많은 클럽을 돌아다녔지만, 각자 추구하는 정체성이 있다. 전북만의 정체성을 발전시켜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