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0239 0232021012265670239 04 0403001 6.2.4-RELEASE 23 아시아경제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11259383000

바이든, 러시아부터 손 본다

글자크기

트럼프 정부가 중국 포함하려던 뉴스타트 협정 기존대로 연장

고위당국자 "러시아와 관계가 적대적일 때 이치에 부합"

수주 내 러시아 도발 대응 조치 마련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조 바이든 미국 정부가 러시아에 대한 공세적인 전략을 취할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이나 북한보다는 러시아에 대한 '칼날'을 먼저 앞세우는 전략은 냉전 이후 어느 미국 정부와도 다른 것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21일(현지시간) 미국 정부가 러시아에 대해 강경한 태도를 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고위 당국자는 러시아와 신 전략무기감축협정(뉴스타트·New Start)을 예로 들었다. 당국자는 바이든 정부가 뉴스타트 5년 연장을 추진 중이라면서 "뉴스타트는 미국의 국가 안보 이익에 부합하고, 러시아와 관계가 적대적일 때 훨씬 더 이치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뉴스타트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인 2010년 러시아와 체결됐다. 미·러 양국의 핵탄두 수를 각각 1550기로 제한하는 내용으로 내달 5일 만료된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 협정에 중국을 포함해야 한다며 러시아를 압박해왔지만, 중국은 이에 응하지 않아 왔다. WP는 바이든 정부가 중국을 뉴스타트에 포함할 계획이 없다고 판단했다.


바이든 정부는 러시아에 대한 즉각적인 공세에도 나설 전망이다. WP는 당국자가 "바이든 당선인이 에이브릴 헤인즈 국가정보국(DNI) 국장에게 최근 발생한 러시아의 무모하고 공격적인 행위에 대한 증거를 보고하도록 지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러시아가 배경인 것으로 파악된 대규모 연방정부와 기관 해킹 사건, 러시아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에 대한 탄압, 아프가니스탄의 미군 살해 사주 등 의혹 등이 대상이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정권 출범 전부터 러시아에 대해 연이어 경고한 바 있다. 관계자는 또 "몇 주 안에 러시아 침략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WP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달리 바이든 정부가 정권 시작부터 러시아에 징벌적 조처를 하겠다고 나선 것은 극히 이례적이라고 전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