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0446 0372021012265670446 04 0401001 6.2.4-RELEASE 37 헤럴드경제 65479677 false true false false 1611262170000

‘브라질의 트럼프’ 보우나소루, 코로나19로 탄핵 위기 몰려 [인더머니]

글자크기

의회 제출 탄핵 요구 61건에 달해

방역 실패·백신확보 부진이 원인

“대통령에 헌법상 책임 물어야”

헤럴드경제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브라질의 트럼프’로 불리는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집권 3년차를 맞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최대의 정치적 위기를 맞고 있다.

코로나19 초기 대응에 실패한데 이어 백신 확보에도 부진한 양상을 보이면서 국정운영 능력에 대한 문제가 제기돼 의회에서도 탄핵에 찬성하는 의원들이 늘어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지금까지 의회에 제출된 보우소나루 대통령 탄핵 요구서는 61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하기 직전인 지난해 2월 말까지는 7건에 불과했으나 확진자와 사망자가 급증하면서 탄핵 요구서도 빠르게 늘어났다는 의미다.

법조계에서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공공의료 체계 붕괴와 백신 확보를 둘러싼 혼선이 이어지면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스스로 탄핵의 명분을 쌓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일부에서는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860만명, 누적 사망자는 21만명을 넘는다는 사실만으로도 보우소나루 대통령에게 헌법상 책임을 물을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여기에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2019년 초 취임 이후 2년간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인종·성 소수자 차별과 반민주 시위를 부추기는 행위를 반복해온 사실도 대통령의 책임을 벗어난 것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정치권과 시민단체의 움직임도 심상치 않다.

앞서 좌파 노동자당을 포함한 5개 야당이 지난 15일 공동성명을 발표해 보우소나루 대통령 탄핵안을 발의하기로 했다고 밝힌 데 이어 우파 진영에서도 탄핵 찬성 의사를 밝히는 정치인들이 늘고 있다. 그동안 보우소나루 대통령에게 우호적이었던 의회 내 중도파도 가세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2016년 탄핵 촉구 시위를 통해 좌파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을 끌어내린 ‘거리로 오라’, ‘자유로운 브라질 운동’ 등 시민단체들도 보우소나루 탄핵을 지지하고 나섰다.

이들 시민단체는 이번 주말에 전국의 주요 도시에서 보우소나루 탄핵 지지 시위를 벌이겠다고 밝혀 파장이 주목된다.

이처럼 탄핵 압력이 커지면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이날 지지자들을 만나 “신은 내 임기가 계속되기를 원할 것”이라면서 2022년 대선에서 재선에 도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지지 세력을 결집해 탄핵 공세에 맞서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브라질 헌법상 대통령 탄핵 절차 개시 여부는 하원의장의 결정에 달렸다.

대통령 탄핵이 이뤄지려면 하원에서 전체 의원 513명 가운데 3분의 2(342명) 이상, 상원에서 전체 의원 81명 가운데 3분의 2(54명)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유력 일간 폴랴 지 상파울루는 최근 하원의원 가운데 102명이 탄핵에 찬성하고 29명은 반대 입장을 가졌으며 382명은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