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0451 0372021012265670451 04 0401001 6.2.4-RELEASE 37 헤럴드경제 65479677 false true false false 1611262251000

트럼프 탄핵열차는 계속 달린다…이르면 22일 상원으로 [인더머니]

글자크기

펠로시, 송부시점 언급 안 해…탄핵이 ‘바이든 어젠다’ 가릴까 우려

바이든 내각 인준도 시급…상원 원내대표 간 운영안 협상도 안 끝나

헤럴드경제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내란 선동 혐의로 미국 하원에서 가결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이 이르면 22일(현지시간) 상원에 송부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1일 CNN방송이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틀 만인 22일 트럼프 탄핵안을 상원에 보내는 방안을 하원 민주당이 논의 중이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도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탄핵안을 며칠 내로 상원에 송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르면 22일이 될 수 있다고 의원 및 보좌진을 인용해 전했다.

그러나 펠로시 의장은 이날 회견에서 송부 시점에 대해 똑 떨어지는 답변을 하지 않았다. 펠로시 의장은 “그들이 받을 준비가 됐다고 알려왔고 문제는 탄핵심판을 어떻게 진행시키냐는 것”이라면서도 “언제인지는 말하지 않겠다”고 했다. 다만 송부가 조만간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송부 시점을 분명히 내놓지 못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탄핵안 송부로 상원의 탄핵심판이 확정되면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추진하는 통합과 위기 대응 어젠다가 묻힐 수 있기 때문이다.

바이든 대통령의 장관 지명자들에 대한 상원 인준이 더욱 늦어질 수밖에 없다는 문제도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취임했지만 21일 오후 현재 인준은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밖에 받지 못했다.

의석이 50대 50으로 팽팽히 갈린 상원에서 원내대표 간 운영안 협상이 끝나지 않았다는 점도 변수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표결 진행에 앞서 100명 중 60명의 동의를 얻도록 한 규정을 고수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민주당은 안된다는 입장이다.

의석은 절반씩 나눠 가졌지만 상원의장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겸하기 때문에 공화당은 민주당에 상원 다수당을 내준 처지다.

펠로시 의장은 이날 탄핵 추진이 바이든 대통령이 주창하는 통합에 저해되고 심지어 퇴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은 위헌적이기도 하다는 공화당의 주장을 일축했다.

그는 “미국 대통령이 내란을 선동했다. 다 잊고 새 출발 하자고 하는 건 단합이라고 보지 않는다. 그건 단합하는 방식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전날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고 플로리다주 팜비치의 개인리조트 마러라고로 향했다. 하원의 탄핵소추안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임기를 7일 남긴 13일 가결됐으며 2019년 말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탄핵이 추진됐을 때도 상원 송부에 한 달이 걸렸다.

gre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