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0453 0112021012265670453 01 0101001 6.2.4-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62320000

안철수에 '상식' 일갈한 김종인… 나경원 "女후보 나서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서진욱 기자, 김상준 기자, 권기표 인턴기자]
머니투데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상식에 안 맞는 정치를 할 수 없다"며 선긋기 전략을 이어갔다. 안 대표의 '원샷경선' 제안을 수용할 의사가 없다는 점도 명확히 했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 나선 나경원 전 의원은 안 대표와 단일화 필요성을 강조하면서도 자신이 야권 단일후보가 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피력했다.


안철수에 불쾌한 감정 내비친 김종인 "상식 맞지 않아"

김 위원장은 21일 당 비대위 회의 직후 안 대표를 향해 "한마디로 얘기해서 정치에도 일정한 상식이 있는 건데 상식에 맞지 않는 정치를 할 수 없다"고 일갈했다.

이날 기자들이 안 대표가 김 위원장을 향해 '자기 지지층만 지키려 하지 말고 큰 정치를 해야 선거에서 이긴다'고 말한 것에 입장을 묻자 나온 답변이다. 김 위원장은 인상을 찌푸리며 불쾌한 감정을 내비쳤다.

안 대표의 입당 없는 국민의힘 경선 참여 요구를 거절하겠다는 입장도 재차 밝혔다. 김 위원장은 "본인도 공당의 대표인데 지금 다른 당에서 실시하는 경선 과정 속에서 무소속 이름을 걸고 같이 하겠다는 게 정치도의에 맞는, 상식에 맞는 얘기냐"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내년 대선까지 준비를 해야 하는 그런 정당이라고 인식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 대표가 자신의 제안을 '국민의힘이 대중정당으로 거듭날 기회를 준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김 위원장은 "그건 안 대표가 이러고 저러고 얘기할 성격이 아니다"며 "우리 국민의힘이 알아서 할 일이지 내가 무슨 안 대표의 얘기를 듣고 이렇고 저렇고 할 사람이 아니다"라고 단언했다.

김 위원장은 "누누히 얘기한 것처럼 국민의힘 대표(서울시장 후보)가 확정된 이후에 다른 것을 고려할 수 있기 때문에 더 이상 (원샷경선을) 고려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여성 후보 내세워야… 단일화 반드시 필요"

머니투데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나선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21일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마포포럼 제20차 '더좋은세상으로' 정례 세미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여당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후보로 내세울 것이라며, 여성 후보인 자신이 야권 단일후보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 전 의원은 21일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 강연에서 "이번에는 여성시장이 되는 게 맞는 때"라며 "여권도 박 전 장관 출마가 공식화되면서 결국 여성 후보를 낼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출마 결심 계기로는 "박원순 성추행 사건으로 시작한 선거이기 대문에 여성시장 후보를 내는 게 야권이 적극적, 상징적으로 여성인권 문제를 해결하는 의지를 표명하는 것이라 생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자신을 둘러싼 13건의 사건에서 모두 무혐의가 나온 것 역시 출마를 고려하게 된 이유로 꼽았다.

안 대표와 단일화에는 "합당이나 입당이면 좋을 텐데 현실적으로 조금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결국 당의 공식 후보가 된 이후에 야권 단일화 절차를 거쳐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저는 (단일화 방식을) 안 대표가 룰을 정해도 좋다고 이미 밝혔다"며 "단일화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나 전 의원은 서울의 가장 시급한 문제로 부동산과 코로나를 들었다. 그는 "이 정부가 투기 수요로 부동산 가격이 올라가고 있다고 일관하다가 국민여론에 굴복하기 시작했다"며 "부동산 정책은 결국 규제 해소부터 시작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개발·재건축이 빠르게 이뤄질 수 있도록 각종 규제를 걷어내겠다"며 "자유롭게 부동산 짓고 사고 팔 수 있도록 지자체장 권한인 세금 인하를 제대로 하겠다"며 "서울은 세수가 빠르게 늘어나는데 재산세를 깎을 수 있다"고 공약했다.

코로나로 인한 소상공인·자영업자 타격을 언급하며 1호 공약으로 내세운 '숨통트임론'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숨통트임론은 6조원의 기금을 마련해 1인당 5000만원까지 초저금리로 장기대출할 수 있는 정책이다. 나 전 의원은 "완전히 삶이 붕괴됐는데 자영업자들한테 200만원, 300만원씩 주는 건 무슨 의미가 있을까"라며 "숨트론으로 사람의 붕괴 부분을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자신의 중도층 무용론 보도에 대한 해명도 내놨다. 나 전 의원은 "가치에는 좌파와 우파가 있다. 중도 가치는 없다"며 "다만 이념의 색깔이 분명하지 않은 중도층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면 중도층으로 확장하는 방법에는 어떤 게 있느냐 고민해야 할 때"라며 "우리가 우파 정당이지만 시대에 따라 중도 정책을 많이 써야할 때가 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정권의 가치 지향점에는 "헌법 내에서의 좌파 가치가 아니라 반헌법적 좌파 가치를 쓰는 정권"이라며 "문 정권을 욕하는 게 반헌법적 진보 가치를, 사이비 진보를 택하기 때문"이라고 규탄했다.

마포포럼을 주도하는 김무성 전 의원은 야권의 후보들이 서로 비방해선 안 된다며 "상대방에게 디스나 비방 안 하겠다는 선언할 의향이 있냐"고 물었다. 나 전 의원은 "서약서라도 쓰겠다. 네거티브 선거로 가선 안 된다"며 "최대한 노력하고 있고, 불필요한 논란에 휘말리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겠다"고 답했다.

서진욱 기자 sjw@mt.co.kr, 김상준 기자 awardkim@mt.co.kr, 권기표 인턴기자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