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0610 1132021012265670610 08 0801001 6.2.4-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62815000

[쿡 체험기] 갤럭시S21·울트라, 전작 대폭 보완...급 차이 커졌다

글자크기

99만원대 갤럭시S21, 전작 불편함 개선하고 대중성 높여

울트라, 램·화면·카메라 급 차이...S펜으로 업무성 강화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좌측은 갤럭시S21, 우측은 갤럭시S21 울트라. /제공=삼성전자

[쿠키뉴스] 구현화 기자 = 삼성전자가 지난 15일 내놓은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1과 하이엔드급인 갤럭시S21 울트라를 실생활에서 함께 사용해 봤다.

두 기기 모두 디스플레이·카메라 등에서 전작과의 기능 차이는 크지 않지만, 전작에서 불거진 고객의 컴플레인을 크게 개선했다는 공통점이 두드러졌다.

갤럭시S21은 무난하게 사용하기 좋고 딱히 단점을 찾기 어려울 정도로 대중성이 높았다. 갤럭시S21울트라는 S펜 활용과 흔들림 적은 100배줌의 기능이 두드러져 업무 편의성을 개선했다.

갤럭시S21 모델은 이번에 기능이나 가격 등을 대중 친화적으로 손보면서 울트라에 비해 화질이나 램 등 급 차이는 더욱 심해졌다. 가격도 50만원 이상 차이가 벌어졌다. '급 차이'가 본격화된 것으로 보인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갤럭시S21 팬텀 바이올렛 색상. /제공=삼성전자


갤럭시 S21, 역대급 가성비...큰 단점이 안 보인다


"기능상의 큰 변화는 없지만 이를 상쇄하는 역대급 가성비, 역대급 대중 친화력, 가벼움과 무난한 디자인."

갤럭시S21을 살펴보고 난 뒤의 느낌이다. 삼성 플래그십 스마트폰 중 최초로 100만원 이하(99만9000원)로 떨어진 극강의 가성비와 함께 쥘 때 가볍고, 사용하기 무난한 디자인으로 많은 이들을 만족시킬 것으로 보인다.

이번 갤럭시S21은 '사용자 최적화'를 위해 전작에서 느꼈던 아쉬움을 대폭 보완하고 업그레이드했다. 특히 갤럭시S20에서 후면 카메라가 툭 튀어나와 수평이 잘 안 맞았던 문제를 '컨투어 컷'으로 개선했다.

컨투어 컷이란 카메라를 감싼 메탈 프레임과 스마트폰 본체를 매끄럽게 연결한 방식이다. 카메라가 약간 튀어나오긴 했지만 전작보다는 훨씬 개선했다.

팬텀 바이올렛의 오묘한 색상과 헤이즈 공법으로 지문이 묻지 않고 무광 처리된 후면은 고급스러움을 배가했다. 또 전작처럼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와 120Hz 주사율이 기본 탑재됐고, 콘텐츠에 따라 주사율을 자동으로 조정해준다.

갤럭시S21이 가격을 낮춘 원인은 크게 세 가지다. 값이 비싼 금속 소재가 아닌 매끄러운 플라스틱 소재를 사용했고, 램도 이전 모델(12GB)보다 낮춘 8GB 램을 탑재했다. 플라스틱 소재는 호불호가 있겠으나, 가격을 낮추고 무게를 줄여 들기에 매우 가벼운 장점이 있었다.

여기에 아이폰처럼 충전기와 기본 번들 이어폰이 빠져 가격을 낮췄다. 이 때문에 갤럭시S21 구매 고객은 예전보다도 훨씬 가벼운 박스를 마주할 수 있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갤럭시S21 울트라와 갤럭시S21 카메라 비교컷. /제공=삼성전자


AI 카메라 기능 강화돼...울트라와 비교 시 램·화면·카메라 '급 차이' 심화


카메라 기능은 AI를 활용한 점이 두드러진다. 경쟁작인 아이폰도 카메라 화소보다도 AI 소프트웨어 기능을 강화하고 있다. 동영상 촬영에서 '더보기'를 누르면 디렉터스뷰, 프로 동영상, AR두들 등의 기능이 추가됐다. 디렉터스뷰에서는 전후면 카메라를 모두 활용해 동시 촬영이 가능하다.

프로 모드에서는 다중 마이크 녹음도 가능해졌다. 인물 사진 모드에서도 빛망울 효과나 조명 효과를 지원한다.
AR두들은 가장 신기했던 기능인데, 카메라에 대고 뭔가를 그리면 그 그림이 마치 실제로 있는 물건처럼 AR이미지가 된다.

광학 줌을 통해 최대 30배까지 줌 촬영이 가능하며, 동영상은 12배까지 촬영 가능하다. 예전에는 초점이 안 맞는 문제가 있었는데, 이제는 초점을 맞추고 싶은 곳을 누르면 자동으로 초점이 맞춰지는 '줌 락(Zoom Lock)'이 지원된다.

다만 스마트폰 모두에서 카메라 기능 중 디렉터스컷이나 AR 촬영 등을 오래 사용할 시 일부 발열이 느껴졌다. 일각에서 '발열' 문제를 제기한 것이 이 때문으로 보인다. 다만 이 같은 과부하는 차차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21 울트라는 이와 같은 갤럭시S21 기능에 플러스 알파(+a)를 더했다. 이 때문에 모델별 급 차이는 더욱 심해진 느낌이다. 갤럭시S21 울트라는 시리즈 최초로 쿼드HD+화질을 지원한다. 밝기도 가장 밝은 1500니트로 야외에서도 선명한 화면을 즐길 수 있다.

갤럭시S21에 탑재된 램이 8GB인데 비해 울트라는 12GB 램에 256GB 메모리 모델, 16GB램에 512GB 내장메모리를 탑재한 모델 둘로 나뉜다. 최상급인 16GB모델과 비교하면 두 배나 차이가 나는 것이다.

특히 갤럭시S20와 같이 1억800만화소의 카메라로 실제와 같은 광각 카메라, 1200만화소 초광각 카메라, 2개의 1000만 화소 듀얼 픽셀 망원카메라의 후드 쿼드 카메라와 4000만 화소 전면 카메라를 탑재했다.

겉으로 봤을 때도 이 같은 차이는 확연하다. 갤럭시S21 울트라는 갤럭시S21에 비해 카메라가 두 개나 더 많다. 울트라는 3배와 10배의 듀얼 광학렌즈를 더 탑재했다. 여기에 전작과 같이 디지털 줌으로는 최대 100배까지 촬영이 가능하다. 다만 줌 락 기능을 통해 초점은 훨씬 잘 맞는다. S펜이 호환되는 것도 울트라 뿐이다.

가격 급차이도 심해졌다. '갤럭시 S21'과 '갤럭시 S21+'가격은 각각 99만9900원, 119만9000원이다. '갤럭시 S21 울트라'는 12GB RAM, 256GB 내장 메모리 모델과 16GB RAM, 512GB 내장 메모리를 탑재한 모델로 출시되며 가격은 각각 145만2000원, 159만9400원이다. 최상급과 비교할 때 50만원 이상이 차이가 난다.

이번 갤럭시S21은 대중적인 유저들과 하이엔드 유저를 모두 만족시키기 위해 고심한 흔적이 보인다. 또 유려한 손길로 서비스를 고도화했다는 느낌이 들었다. 다만 눈에 띄는 새로운 기능은 없는 것은 아쉽다. 눈에 띄는 새로운 기능은 이제 플립이나 폴드에서 기대해야 할 듯하다.

kuh@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