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1280 1132021012265671280 01 0101001 6.2.4-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68129000

"방역 꼴등" 강원래 향한 與지지자 공격에…원희룡 "섬뜩한 폭력"

글자크기

장애비하·인신공격까지…강원래 발언 사과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K팝은 최고지만 방역은 꼴등"이라고 발언했다가 여권 지지자들의 비판을 받은 그룹 클론 출신 가수 강원래씨가 결국 사과했다. 이에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강씨가 이른바 '친문'(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로부터 공격을 당했다며 "섬뜩한 폭력"이라고 비판했다.

원 지사는 지난 21일 SNS에 일부 친문 지지자들이 강씨가 가진 장애를 비하했다는 보도를 두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급기야 고단한 일상을 호소했던 한 시민이 비인간적인 공격에 시리고 아픈 무릎을 꿇었다"며 "상대방을 비판할 때도 지켜야 할 금도라는 게 있는 법이다"고 말했다.

이어 "태권도와 검도는 되는데 합기도와 헬스장은 안되는, 이런 방역기준에 애매함이 많다는 것은 총리와 대통령도 인정한 사실"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런 방역기준을 비판하며 아쉬움을 토로한 사람에게 차마 해서는 안 될 표현까지 써가며 좌표를 찍어 공격하다니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런 폭력이 토론을 더 흥미롭게 만들어 주는 '양념' 같은 것입니까"라고 비꼬았다.

이는 문 대통령의 과거 발언을 상기시키며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열성 지지자들의 문자 폭탄 논란에 대해 "우리 경쟁을 더 이렇게 흥미롭게 만들어주는 양념 같은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논란의 중심에 선 강씨는 이날 자신의 SNS에 사과문을 올렸다.

강씨는 "죄송하다. 대한민국 국민과 방역에 관련해 열심히 노력해준 관계자, 의료진 여러분께 심려 끼쳐 죄송하단 말씀 드린다"면서 "제가 정치인도 아니고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자리도 아니었는데 정치적으로 해석돼 조금은 아쉽다"고 말했다.

그는 "자영업자들의 고충을 말하다보니 감정이 격해져 '방역정책이 꼴등'이라는 표현을 했다"면서 "사과드리며 앞으로 좀 더 보상이 있는 방역대책에 대해 기대하겠다"고 했다.

강씨는 지난 20일 서울시장 보궐 선거에 출마 선언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마련한 이태원 상인 간담회 자리에서 주점을 운영하는 상인으로 참석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가게 운영에 어려움을 겪어온 강씨는 이날 "K팝이 세계 최고, 빌보드 차트에서 1위를 하고 있는데 대한민국 방역은 전 세계에서 꼴등인 것 같다"며 "정부의 방역기준이 형평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여기 빈 가게만 봐도 마음이 미어진다"며 "'너희가 알아서 해야지' 이게 할 말은 아닌 것 같다"고 했다.

이 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여권 지지자들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강씨를 향한 비난을 쏟아냈다. 일부 누리꾼들은 강씨에 대한 인신공격은 물론 장애 비하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jihye@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