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1851 0562021012265671851 01 0101001 6.2.4-RELEASE 56 세계일보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611271002000

‘文과 만찬’ 알린 박영선 “끝까지 보필해드리고 싶었는데…”

글자크기

중기부 장관에서 내려온 뒤 서울시장 출마 선언 앞둬

“시민 눈높이에 맞는 박영선 만들겠다” 다짐

세계일보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앞둔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2일 “시민 눈높이에 맞는 박영선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고별만찬을 가졌다는 소식을 전했다. 박 전 장관은 “끝까지 곁에서 보필해 드리고 싶었던 대통령님과 매우 아쉬운 고별만찬을 했다”며 “모드전환이 쉽지 않다”고 털어놓았다.

박 전 장관은 자신의 백일 사진을 올리면서 “성찰 이틀째인 오늘은 공교롭게도 제 생일이다. 생일 맞아 내가 나에게 작은선물 하나 주려한다”며 “손거울이다. 내 손바닥만 한 거울인데 다시 보겠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내 욕심, 내 시선, 내 능력, 내 경험, 내 의지, 내 소망 눈 크게 뜨고 하나하나 다시 살피겠다”며 “부족한 것이 보이면 채우겠다. 넘치는 것이 있으면 비우겠다. 잘 채우고 잘 비워서 시민 눈 높이에 부끄럽지 않은 박영선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을 이기면 일등이 되고 나를 이기면 일류가 된다고 한다”며 “나를 이기겠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과 함께 서울시장 경선 2파전을 치를 전망이다. 박 전 장관은 서울 종로구 안국빌딩 건물에 사무실을 마련했다. 안국빌딩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2011년 10·26 보궐선거 때 입주해 선거사무소를 열었던 곳이다. 박 전 시장은 2018년 지방선거 때도 이 곳에 캠프를 열었다.

박 전 장관은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당 후보로 선출됐지만 당시 무소속 박원순 후보와의 단일화 경선에서 고배를 마셨다. 2018년 선거에서도 고 박 전 시장과의 경선에서 패했다. 이번에 세번째 도전이다. 박 전 장관의 강점은 높은 대중성이다. 지상파 방송 앵커 출신으로 얼굴을 알린 그는 17∼20대 내리 4선을 하면서 삼성·MB(이명박 전 대통령)저격수로 정평이 나있다. 새정치민주연합(민주당 전신) 첫 여성 원내대표를 지냈고,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등 굵직한 현안의 중심에 늘 있었다.

하지만 일찌감치 도전장을 던지고 선거를 준비해온 우 의원에 비해 당 내 조직력이 약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우 의원은 당 내 지지기반인 더좋은미래 의원모임 소속 의원들과 함께 서울 지역 권리당원 표심 잡기에 나섰기 때문이다. 민주당 한 의원은 통화에서 “서울 지역 의원 절반, 시·구의원의 70%는 우 의원에게 힘을 실어주기로 했다고 보면 된다”고 귀띔했다. 장관직을 수행하다가 다소 늦게 참전한 박 전 장관은 권리당원 표심에서 불리한 면이 있다는 게 중론이다. 이에 문 대통령과 고별만찬을 했다는 소식을 알리면서 지지층에게 다가가려는 전략을 구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