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2906 0242021012265672906 03 0301001 6.2.4-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73876000

정 총리 “‘9시 영업제한조치 철폐 요구’ 개탄…제한 효과 있다”

글자크기

중대본 회의 “9시 이후 2차 활동 급증…심야 방역관리도 어려워”

[이데일리 최정훈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오세훈 전 서울시장, 나경원 전 의원 등이 9시 영업제한 조치 철폐를 요구한 것에 대해 “그렇지 않아도 힘들어하시는 자영업자의 불안감을 파고들어 선거에 이용하려는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이데일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 총리는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해 “코로나19 주간 확진자 수가 3주 연속 100명 이상씩 감소하고 있다”며 “하지만, 주말에 수도권 이동량과 개인간 접촉에 의한 감염이 최근 2주 연속 늘고 있어 언제라도 재확산이 가능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정 총리는 이어 “특히, 하루 확진자가 아직도 300~400명씩 발생하고 있음에도 감소 추세만 생각하면서 경각심이 점점 느슨해지고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된다”며 “모임이나 만남을 자제하고 접촉을 줄이는 것만이 최선의 방역”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정부는 설 연휴가 시작되기 전까지 확실한 안정세를 달성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다선 야당 측 후보자들이 9시 영업제한 조치 철폐를 요구한 것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어제 정치권 일각에서 정부의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를 두고 ‘코로나19가 무슨 야행성 동물인가’ 혹은, ‘비과학적, 비상식적 영업규제’라며 당장 철폐할 것을 요구했다고 한다”며 “9시 이후는 식사 후 2차 활동이 급증하는 시간대로 만남과 접촉의 기회가 늘고 이동량도 동시에 증가하는 시간대”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이어 “심야로 갈수록 현장의 방역관리가 어려워지는 현실적 문제도 있다”며 “지난 연말 하루 1000명을 훌쩍 넘던 확진자가 점차 줄어들고 있는 것도 ‘9시 이후 영업제한과 5인이상 모임금지’의 효과가 컸다는 것이 대다수 방역전문가들의 판단”이라고 전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그렇지 않아도 힘들어하시는 자영업자의 불안감을 파고들어 선거에 이용하려는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가 참으로 개탄스럽다”며 “방역을 정치에 끌어들여 갑론을박하며 시간을 허비할 만큼 현장의 코로나19 상황은 한가하지 않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평범한 일상을 양보한 채 인내하면서 방역에 동참해 주고 계신 국민들을 혼란스럽게 하는 언행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