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2935 0232021012265672935 03 0301001 6.2.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73933000

정 총리 "'9시 영업제한' 철폐 요구 정치인 개탄스럽다"(상보)

글자크기

22일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주재

"'방역 정치'할 시간 없다" 일갈

아시아경제

정세균 국무총리./강진형 기자aymsdre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정치권이 정부의 '9시 이후 영업제한' 정책을 비판한 데 대해 "그렇지 않아도 힘들어하는 자영업자의 불안감을 파고들어 선거에 이용하려는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일갈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방역을 정치에 끌어들여 갑론을박하며 시간을 허비할 만큼 현장의 코로나19 상황은 한가하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제 정치권 일각에서 정부의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를 두고 '코로나19가 무슨 야행성 동물인가' 혹은 '비과학적, 비상식적 영업규제'라며 당장 철폐할 것을 요구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연말 하루 1000명을 훌쩍 넘던 확진자가 점차 주는 것도 '9시 이후 영업제한과 5인이상 모임금지'의 효과가 컸다는 것이 대다수 방역전문가들의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평범한 일상을 양보한 채 인내하면서 방역에 동참해 주고 계신 국민들을 혼란스럽게 하는 언행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자제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또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에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과 계란 및 가금류 수급 안정 조치를 면밀히 챙겨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최근 정치적 이슈에 대한 굵직한 발언을 연일 쏟아내고 있다.


지난 20일 라디오에서 '총리직 수행 이후 정치로 돌아가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에 대해 "그런 취지로 말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지만 오해의 소지를 낳았다는 반응이 많다.


전날엔 자영업 손실보상제에 대한 법적 제도개선을 공개 지시하면서 "이 나라가 기획재정부의 나라냐?"라고 격노한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김용범 기재부 제1차관이 "(자영업 손실보장제를) 법제화한 나라는 찾기 어렵다"고 우회적으로 반대 의사를 밝혔기 때문이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