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4408 0142021012265674408 03 0306001 6.2.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1246938 false true false false 1611276291000

“수원?동탄 떠난다”…집값 부담에 인근 평택?오산으로 이동

글자크기
수원?동탄 10억대 단지 등장…집값 20% 이상 오르며 매매 부담 높아져
탈수원?탈동탄 현상과 맞물리며 인근 지역 평택?오산 등 유입인구 증가해


파이낸셜뉴스

평택지제역자이


탈서울 현상에 이어 탈수원, 탈동탄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수원과 동탄도 아파트 10억 클럽에 입성하자 집값 부담을 느낀 지역민들이 상대적으로 집값이 낮은 인근 지역 평택 또는 오산 등으로 이동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업계에서는 집값 안정화가 이뤄지기 전까지 지역이동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바라보고 있다.

통계청에서 조사한 지난해(1~10월) 경기도 내 시도간 이동 데이터를 분석해 보면 수원시에서는 3만2,730명이, 동탄신도시가 속한 화성시에서는 2만2,297명이 경기도 내 타지역으로 이동했다. 2019년 같은 기간 수원시에서는 3만1,865명 화성시에서는 2만616명이 경기도 내 타지역으로 이동했다. 1년 만에 전출인구가 ▲수원 865명 ▲화성 1,681명 증가한 셈이다.

전문가들은 수원시와 화성시 전출 인구가 증가한 이유로 최근 급등한 아파트 값을 원인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앞서 2019년 연말부터 수원시와 화성시 동탄신도시 중심으로 아파트 값이 급등하는 현상이 나타났다. 높아져가는 아파트 값을 감당할 수 없어 탈서울 현상과 같은 상황이 나타난 것이다.

부동산114자료에 따르면 1년 동안(2019년 11월~2020년 11월) 수원시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24.72%(3.3㎡당 1,242만원→1,549만원)으로 껑충 뛰었다. 입주 1~5년차 아파트 경우 23.61% 올랐으며 지난해 11월 평균 매매가는 2,304만원을 기록했다. 동탄신도시도 비슷한 상황이다. 1년 동안 동탄신도시 아파트 평균매매가는 32.2%(3.3㎡당 1,447만→1,913만원) 상승했다. 입주 1~5년 차 아파트는 37.85%오르면서 현재 평균 1,996만원으로 2,000만원 돌파를 앞두고 있다.

개별단지로 보면 10억 넘는 아파트들이 속출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에 위치한 ‘자연앤힐스테이트’(2012년 11월 입주) 전용 84㎡타입은 지난해 11월 최고 14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동탄신도시 청계동에 위치한 ‘더샵센트럴시티’(2015년 9월 입주) 전용 84㎡타입도 지난해 10월에 최고 12억4,500만원에 매물이 거래됐다.

이렇다보니 수원시와 동탄신도시 수요자들이 인근 평택시와 오산시로 유입되고 있다. 새 아파트 구매에 있어 상대적으로 구입 비용 부담이 낮아서다. SRT평택지제역 새 아파트 시세는 전용 84㎡ 기준 현재 5억 중후반대에 책정돼 있다. 오산시도 1호선 오산역 새 아파트 전용 84㎡시세가 5억 초반대를 형성하고 있다.

이에 수원시와 동탄신도시 아파트 값이 급등한 시점에 평택시와 오산시에 타 경기도에서 유입된 전입인구 수가 늘면서 인구 수는 증가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1~10월) 경기도 내 타지역에서 평택시로 유입된 인구 수는 2만8,325명, 오산시는 8,073명이다. 2019년 같은 기간보다 ▲평택시 3,214명 ▲오산시 441명 늘었다. 2019년 11월 대비 현재 인구 수를 비교해보면 ▲평택시 2만3,114명(51만1,229명→53만4,343명) ▲오산시 4,145명(22만5,446명→22만9,591명)늘었다.

인구가 늘자 거래량도 증가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평택시의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지난해 10월 832건으로, 3개월전인 8월 574건보다 44.94% 증가했으며, 오산시 아파트 매매거래량 역시 지난해 8월 418건에서 같은 해 10월 752건으로 79.9%가 증가했다.

신규 분양 단지에 대한 기대감도 높다. 오산시에서 12월에 청약을 받은 ‘오산 롯데캐슬 스카이파크’ 경우 오산시 외 지역인 기타지역에서 접수된 통장 수는 4,261개로 해당지역(2,226개)보다 2,000개 이상 더 많이 몰렸다. 오산시 A중개업소 관계자는 “수원이나 화성, 서울보다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에 외지에서 많이 몰린 것 같다”고 전했다.

GS건설이 2월 평택시 영신도시개발지구 A3블록에서 분양하는 ‘평택지제역자이’도 1,052가구 규모의 브랜드 대단지로 관심이 높다. SRT와 1호선 환승역인 평택지제역이 도보권에 있어 수원와 동탄 생활권을 유지하고픈 수요자들에게 높은 기대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SRT를 이용하면 동탄까지 10분대, 1호선을 이용하면 수원역까지 30분 내로 도착 가능하다. 또한 도보권에 이마트(평택점)와 초중고교 부지(예정)도 위치해 있어 편리한 생활이 가능하다.

분양전문가는 “수원, 동탄 내 지역 수요자들이 급등한 아파트 가격을 감당하지 못하자, 생활 인프라와 교통인프라가 갖춰져 있어 출퇴근이 용이한 지역, 비교적 시세가 저렴한 지역으로 옮겨가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평택시 경우 동탄과 수원으로 이동이 편한 평택지제역 주변 새 아파트를 찾는 수요자들이 늘면서 지역 가치도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