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5968 0012021012265675968 02 0204001 6.2.4-RELEASE 1 경향신문 61245912 false true false false 1611278520000

[속보]고 최숙현 선수 사건 폭행 피고인 ‘팀닥터’ 안모씨, 징역 8년 선고

글자크기
[경향신문]
고 최숙현 선수를 비롯해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 선수들에게 가혹 행위 등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운동처방사 안모씨(46)가 1심에서 징역 8년을 선고 받았다.

경향신문

고 최숙현 선수를 폭행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운동처방사 안모씨(46)에 대한 1심 선고 공판 직후, 고 최 선수 아버지(오른쪽)와 동료 선수들이 심경을 밝히고 있다.|백경열 기자 merci@kyunghyang.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지법 제11형사부(김상윤 부장판사)는 22일 오전 10시 1심 선고 공판을 열고 안씨에 대해 이 같이 판결했다. 재판부는 안씨에 대해 징역형과 함께 벌금 1000만원,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80시간, 정보통신망에 신상정보 고지 7년, 아동·청소년 기관 등지에 취업 제한 7년 등의 명령도 내렸다. 범죄 전력과 재범 위험이 없다는 이유로 검찰의 전자장치 부착 요청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날 재판부는 “피고인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에서) ‘팀닥터’ 명목으로 선수들에게 지속적인 구타와 폭행, 성추행 등을 저질러 최숙현 선수가 스스로 목숨을 끊게 하는 원인을 제공했다. 또 선수들은 상당한 성적 수치심과 고통을 느꼈다”면서 “범행의 동기와 수법, 횟수, 기간, 규모 등을 볼 때 안씨의 죄질이 매우 불량하고 무겁다. 하지만 피고인은 현재까지 피해 회복을 위한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피고인 안씨는 2017년부터 2019년 8월까지 7회에 걸쳐 선수 4명을 폭행하고, 2013년 7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선수 9명에게 수영 자세 지도나 마사지를 해준다는 명목으로 가슴이나 허벅지를 만지는 등 강제추행하거나 유사강간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그는 2013년 2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의사가 아닌데도 21명의 선수를 상대로 물리치료 등의 의료행위를 한 뒤 치료비 명목으로 매월 적게는 30만원, 많게는 100만원까지 356회에 걸쳐 2억68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도 받는다.

특히 그는 고 최숙현 선수가 “복숭아를 먹지 않았다”고 거짓말을 했다는 이유로 20회에 걸쳐 가슴이나 배를 때렸으며, 다른 선수들의 뺨도 수십회나 때린 혐의를 받는다.

법원이 밝힌 양형 이유를 보면 피고인은 과거 개인병원 물리치료 보조로 일했으며,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김모 전 감독과 주장선수 장모씨의 권유로 2013년부터 해당 팀에서 트레이너로 활동했다.

그는 의사 면허가 없고, 외국에서 공부한 적이 없음에도 대학교수인 것처럼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들은 이를 믿고 무면허로 물리치료 등을 했다. 전문 지식이 없는 안씨는 한 선수의 정강이 부위를 팔꿈치로 세게 눌러 근육 손상 등의 피해를 주기도 했다.

경향신문

고 최숙현 선수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에서 함께 선수 생활을 했던 동료 선수들이 지난해 7월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자기들도 폭행과 폭언에 시달렸다고 밝힌 뒤 회견장을 나가고 있다. 김영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선고 직후 고 최숙현 선수의 아버지는 “유가족과 피해자 입장에서는 사법부의 양형 수위가 낮은 것 같다. 피해자들이 수년간 입은 고통에 비해 (안씨가) 초범이라는 이유로 감형을 받은 점이 아쉽다”면서 “이번 판결을 계기로 스포츠계에서 가혹행위가 벌어지지 않을 수 있게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눈시울을 붉히며 “(딸이 죽기 전) 마지막으로 엄마에게 문자를 남기며 진실을 밝혀 달라고 했는데, 언론 등의 많은 관심 덕분에 진실이 밝혀진 것 같다”면서 “저 세상에서 아직 고통을 받으며 구천을 떠돌고 있을 딸을 생각하면 가족 입장에서 가슴이 미어진다. (딸이) 자유롭게 생활했으면 좋겠다”는 말을 숨진 최 선수에게 남겼다.

재판에 참석한 고 최 선수의 동료 정모씨는 “저희 피해자들이 당해온 것을 생각하면 죄값이 적다. 언니(고 최 선수)가 세상을 떠나기까지 했는데, 형량은 적다고 느낀다”면서 “법정에서 안모씨를 보고는 착잡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16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안씨에 대해 징역 10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신상정보 고지, 취업 제한 및 전자장치 부착명령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한 바 있다.

당시 검찰은 “이 사건 피해자들은 고등학생 및 20세의 어린 선수들로 피고인의 반복된 성폭력에 노출돼 있었다”면서 “유망한 어린 선수가 사망했고 나머지 선수들은 고통을 극복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국민들 또한 스포츠계에서 만연한 폭력 사건에 대해 엄중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안씨와 함께 기소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전 감독 김모씨와 주장 장모 선수, 동료 김모 선수 등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은 오는 29일 열릴 예정이다.

백경열 기자 merci@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그 법들은 어떻게 문턱을 넘지 못했나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