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6186 1082021012265676186 06 0602001 6.2.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79000000 related

서정희 "이혼 후 母에 7년간 거금…손주 원하지만" (아침마당)[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탤런트 서정희가 딸 서동주와 함께 '아침마당'에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22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은 '새로운 도약, 2021 효도는 나의 것'이라는 주제로 서정희, 서동주가 출연했다.

이날 서정희·서동주 모녀는 한복을 차려입고 등장했고, 서정희는 "딸이 외국생활을 많이 해서, 한국적인 것을 가르쳐주고 싶었다"고 얘기했다.

이어 서정희는 "딸이 카드를 줘도 제가 쓰질 못한다. 한 번 썼는데, 마음이 너무 아리더라"며 "딸이 얼마나 열심히, 바쁘게 사는지 알고 있다. 변호사도 하고, 방송도 하고, 밤에 잠도 못 자고 일하는 것이 대견하고 기특하다. 저는 동주에게 딸처럼 효도하고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또 서정희는 자신의 어머니를 언급하며 "저는 엄마에게 다정한 딸은 아니지만, 어려움(이혼)을 겪고 나서 엄마에게 7년 동안 한 달마다 거금을 드렸었다. 매 달 같은 날짜에 월급처럼 정확히 드렸고, 엄마도 좋아하셨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디를 가든지 엄마를 모시고 다닌다"고 말한 서정희는 "병원, 미용실도 같이 간다. 옷을 사도 엄마 것까지 두 벌을 산다. 제 이름도 효녀 명단에 추가로 올라가야 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서정희는 '세상에서 제일 젊은 할머니, 예쁜 할머니'를 꿈꾼다며 "저도 손자, 손녀를 기다리고 있는데 지금은 여건이 안된다. (서)동주를 보며 감격했던 그 느낌을 다시 받고 싶다"고 얘기했다.

서동주는 "엄마에게 소녀같은 면이 있다"면서 "귀엽고, 친구 같고, 엄마 같다. 엄마는 제게 애교 효도를 원하시더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서정희는 "딸을 대신해서 아침마다 녹음을 하고 그것을 매일 보내준다. '엄마 수고했어' 라는 말을 듣고 싶은데 반응이 별로 없더라"며 아쉬워했다. 서동주는 "앞으로 좀 더 노력을 해보겠다"며 서정희를 다독였다.

이어 서정희는 "딸이 변호사 일에 연예인 생활도 하고 있어서 눈물나게 감동적이다. 제가 집에 가서 동주의 집을 꾸며주면서 오히려 효도하고 있다"고 남다른 모녀의 일상을 전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KBS 1TV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