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7636 0032021012265677636 05 0509001 6.2.4-RELEASE 3 연합뉴스 7866670 false true true false 1611281173000

'작년처럼'… 대니엘 강, LPGA 투어 개막전 첫날 선두(종합)

글자크기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1R 7언더파…전인지, 4타차 10위

연합뉴스

대니엘 강의 드라이버 티샷.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미국 교포 대니엘 강(한국 이름 강효림)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개막전인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1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로 나섰다.

대니엘 강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드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에서 열린 대회 첫날 경기에서 7언더파 64타를 적어냈다.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쓸어 담은 대니엘 강은 공동 2위 3명을 1타차로 밀어내고 순위표 맨 윗줄을 꿰찼다.

지난해 이 대회 1라운드에서도 8언더파 63타를 때려 단독 선두에 나섰지만 2라운드 부진으로 우승 경쟁에서 밀려나 공동 12위에 그친 대니엘 강은 통산 6번째 우승에 도전할 발판을 마련했다.

대니엘 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투어가 중단됐다가 재개된 작년 8월에 2주 연속 우승을 따내며 상금랭킹 4위, 올해의 선수 포인트 3위로 2020시즌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14차례 버디 기회를 만들 정도로 샷 감각이 빼어났던 이날 대니엘 강은 퍼트 개수가 26개에 불과할 만큼 퍼터가 뜨거웠다.

대니엘 강은 5개의 파 3홀에서 3개의 버디를 뽑아냈다.

14번 홀(파3)에서 성공한 15m 버디 퍼트는 중계방송사가 '오늘의 샷'으로 꼽았고 9번 홀(파3)에서는 3m 칩샷 버디를 만들어냈다.

그러나 진짜 최고의 샷은 13번 홀(파5)에서 나왔다.

214야드를 남기고 5번 우드로 구사한 강력한 드로 샷은 멋지게 그린에 안착했고 두 번의 퍼트로 가볍게 버디를 잡았다.

대니엘 강의 캐디는 "내가 지금껏 본 멋진 샷 20개에 든다"면서 "그걸 해낼 줄 몰랐다"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대니엘 강은 "딴 건 몰라도 오늘 쇼트게임이 정말 좋았다"면서 "그린 주변에서 친 어프로치 샷 감각이 특히 좋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진자 밀접 접촉으로 두 번이나 자가 격리를 당한 탓에 지난 월요일 밤에야 대회가 열리는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에 왔다는 대니엘 강은 무려 6번이나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제시카와 넬리 코르다(미국) 자매가 나란히 6언더파 65타를 쳐 공동 2위에 자리를 잡았다.

작년 우승자 가비 로페스(멕시코)도 6타를 줄여 공동 2위에 포진했다. 로페스는 지난해 1라운드도 공동 2위로 시작해 우승까지 내달렸다.

연합뉴스

전인지의 아이언샷.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3언더파 68타를 친 전인지(27)가 한국 선수 가운데 혼자 10위 이내에 올랐다.

전인지는 조피아 포포프(독일)와 함께 공동 10위에 자리를 잡았다. 버디 6개를 잡아냈지만, 6번 홀(파4)에서 나온 트리플 보기가 아쉬웠다.

박희영(34)과 허미정(32)은 공동 20위(이븐파 71타)로 첫날 경기를 마쳤다.

프로 선수와 경기는 함께 치르지만 별도로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순위를 매기는 '셀럽' 부문에서는 테니스 선수 출신 마디 피시가 41포인트를 얻어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 외야수 에런 힉스를 2점 차로 따돌리고 1위에 나섰다.

변형 스테이블 포드 방식은 앨버트로스 10점, 홀인원 8점, 이글 5점, 버디 3점, 파 2점, 보기 1점, 더블 보기 이상 0점 등 홀마다 점수를 부여해 총점으로 순위를 가린다.

12년 만에 LPGA투어 공식 대회에 출전한 '영원한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버디 1개와 보기 3개를 묶어 34점을 땄다.

이 대회는 최근 3년 동안 LPGA 투어 대회 우승자 25명이 경쟁하는 '왕중왕전'이다.

하지만 지난해 상금랭킹 1∼3위 고진영(26), 김세영(28), 박인비(33)는 출전하지 않았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