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8865 0232021012265678865 04 0402001 6.2.4-RELEASE 23 아시아경제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11282874000

백신확보에 국방물자생산법까지…'戰時 상황' 선포한 바이든

글자크기

코로나 정복에 정권의 운명 달려

취임 100일내 1억회분 접종 약속

충분한 물량확보 불가능 분석도

추가 재정부양 가능성에 물음표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취임 이틀째를 맞은 2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가장 집중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이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한 행정명령 10개에 서명했다. 그는 "다음 달에 미국의 누적 사망자 수가 50만명을 넘을 수 있다"며 "이번 행정명령은 전시(wartime) 사업"이라고 심각성을 강조했다. 그는 국방물자생산법(DPA)을 발동하면서 "우리는 데이(day) 1에 있다"고도 했다.


◆코로나19에 정권 운명 달렸다= 특히 이번 행정명령에는 해외 입국자 격리조치가 추가되는 등 강도 높은 코로나19 대응책이 담겼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지우기와 함께 코로나19 정복에 정권의 운명을 걸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 상황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19에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새 행정부의 첫 성적표도 결정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간 취임 100일 내 1억회분 접종을 약속해왔다. 하지만 이를 두고 일각에선 지나치게 몸을 사리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해 말까지 2000만회분을 접종하겠다고 목표한 트럼프 행정부는 백신 물량 부족으로 임기 종료까지 이를 달성하지 못했지만 이날 기준 1754만6374명이 접종을 마쳤다.


◆국가물자생산법까지 동원= 바이든 행정부는 현재 연방 기금과 DPA를 동원해 물자 공급을 확대하고 배포 속도를 높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하지만 일부 보건 관계자와 업계에선 현재 백신 생산능력을 고려하면 취임 100일을 맞는 오는 4월 전까지 갑자기 물량을 늘릴 수 없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이날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전략이 부재했다고 언급한 것도 이 같은 상황을 의식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바이든 행정부의 한 관계자는 이날 "트럼프 정부로부터 이렇다 할 만한 것도 없는 코로나19 백신 배포 계획을 물려받았다"고 말했다고 CNN 방송은 보도했다. 다른 관계자도 트럼프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책이 고쳐서라도 쓸 만한 게 없다며 모든 것을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 1차 접종을 마친 사람이 상당한 만큼 바이든 대통령이 접종 목표치를 다소 낮게 잡은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트럼프 행정부에서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을 지낸 스콧 고틀립 박사는 "취임 100일 내 1억회분은 물론 그 이상도 접종할 수 있다"며 "화이자와 모더나의 백신이 긴급승인을 받은 데 이어 다음 달엔 얀센의 백신도 승인이 예상되는 만큼 물량이 충분하다"고 설명했다고 뉴욕타임스는 보도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이 같은 지적에 난색을 표했다.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에서 '접종 목표치를 상향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의에 그는 "취임 100일 내 1억회분 접종을 약속했을 때 모두 불가능하다고 했다"며 "그만 좀 해라(Give me a break)"라고 했다.


◆경제부양, 벽 부딪히나= 한편 바이든 행정부가 추진하는 1조9000억달러(약 2090조원) 규모의 추가 재정 부양은 성공 가능성에 물음표가 제기되고 있다. 추가 부양 패키지에는 대부분 가정에 대한 1인당 1400달러의 직접 지원금 제공, 9월까지 주 400달러의 추가 실업수당 지급, 시간당 최저임금 15달러로 인상 등이 담겼다. 대국민 직접 지원금은 작년 말 통과된 부양 패키지에 명시된 1인당 600달러를 더하면 총 2000달러가 된다.


다만 공화당 중도층과 민주당 일각에서도 부정적 시각을 보이면서 감액 가능성도 제기된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밋 롬니 공화당 상원의원은 "우리는 막 9000억달러가 넘는 프로그램을 통과시켰다"며 선을 그었다. 민주당 소속인 조 맨친 상원의원도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1인당 2000달러의 직접 지원금에 찬성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하지만 직접 지원금 액수인 2000달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제안이라는 점에서 타협의 여지가 있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