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79352 1082021012265679352 06 0601001 6.2.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56433246 false true false false 1611283800000 related

"7kg 감량·숏컷"…'경이로운 소문' 향한 최윤영의 열정 [인터뷰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배우 최윤영이 '경이로운 소문'에 함께한 소감을 전했다.

22일 OCN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에서 김정영 역을 맡은 최윤영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종영을 앞두고 있는 '경이로운 소문'에서 최윤영은 중진 경찰서 강력계 경위이자 가모탁(유준상 분)의 과거 연인으로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특히 그는 가모탁과 합력하면서 중진시의 비리를 파헤치려는 정의로운 면모를 보여주며 많은 사랑을 받았으나, 극중 살해당하면서 충격을 안겼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작품을 마치고 엑스포츠뉴스와 만난 최윤영은 "요즘 어딜가나 드라마가 너무 재밌다는 말을 듣는데, 그런 작품에서 연기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행복했다"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극중 유준상과 가장 많은 호흡을 맞췄던 최윤영은 "준상 선배님은 최고다. 항상 열정이 넘치신다"며 감탄했다.

"촬영에 들어가기 전에 항상 대화를 하면서 이해도를 높여주시고, 본인 캐릭터에 대한 연구도 끊임없이 하시더라. 나도 여러가지로 자극을 받았고, 촬영 내내 나도 나중에 저런 배우가 되고싶다는 생각을 여러 번 했던 것 같다. 장난끼도 많으신데다 항상 분위기를 편하게 해주려고 하셔서 그런지 나이차이도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

특히 가모탁과 김정영의 러브라인에 대해서도 "방송에서는 충분히 연인처럼 보였다"며 "모탁과 정영의 사랑이야기는 아쉽게 마무리 되었지만 다른 작품에서 꼭 다시 만나고 싶은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다른 카운터즈인 조병규, 김세정, 염혜란과는 함께하는 장면이 많이 없어 아쉬웠다고. 최윤영은 "선배님들 후배님들이 다들 에너지가 넘치셔서 같이 촬영을 많이 해보고 싶었는데 함께하는 신이 많이 없어서 아쉬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카운터즈와 함께 촬영 할때면 이상하게 내가 평범한 '평민'이 된 듯한 느낌을 받는다"고 너스레를 떨며 "김정영은 초능력이 없는 그냥 인간이었으니까. 그래서 조금 위축도 됐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이로운 소문'에서 열연으로 그려낸 김정영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형사 역을 위해 외적으로 변화를 시도했다는 최윤영. 그는 "날렵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7kg를 감량했다"며 "머리도 숏컷으로 자르고 메이크업도 거의 하지 않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체력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항상 운동을 했다. 혹시 모를 액션신을 위해 액션 스쿨도 다녔는데 아쉽게도 액션신이 없었다"고 웃었다.

하지만 그의 열정에도 불구하고 김정영은 아쉽게 극 후반부에서 죽음을 맞이했다.

이미 작품에 들어갈 때부터 캐릭터의 결말을 알고 있었다는 최윤영은 "작가님이 어떻게 죽음을 맞을 지는 알려주지 않으셨지만 마음으로는 늘 준비를 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1부 대본을 받고 엔딩을 읽었을 때 정말 많이 울었다"고 전한 그는 "빠른 하차에 슬퍼했다기 보다는 정영에게는 모탁의 기억이 돌아온 후, 모탁을 만나러 가는 게 유일하게 행복한 씬이었는데 행복해 지려고 할 때 죽음을 맞이해서 너무 슬펐다"고 전했다.

최윤영은 "방송을 보신 분들도 충격을 많이 받으신 것 같았다. 방송이 끝나고 지인들에게도 전화가 굉장히 많이 오고 SNS 메세지도 불이 났다"고 회상하며 "시청자 분들께서도 저를 많이 응원해 주시고 카운터로, 융인으로 살아나는 것 아니냐 하는 많은 댓글 반응들을 보여주셔서 슬프면서도 감사했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결말을 미리 알고 촬영했지만 최윤영에게도 김정영의 죽음은 아쉬울 수 밖에 없었다. 그러나 최윤영은 "정영의 죽음으로 모탁이 자극을 받고 본격적으로 사건들이 해결도 되고, 제 죽음으로 인해 사이다신이 많이 나왔다. 그래서 작품적으로는 큰 계기를 준 것 같아 좋은 마음으로 퇴장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저만큼 팬분들이 너무 아쉬워해주시고 응원을 많이 해주셔서 정말 좋은 마음만 남아있다"고 인사를 전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킹스랜드, OCN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