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81129 0242021012265681129 02 0201001 6.2.4-RELEASE 24 이데일리 56679201 false true false false 1611290659000

경찰, 의정부 경전철 폭행사건 수사…“우리 엄마면” 공분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경기 의정부 경전철 안에서 중학생이 중년 여성을 폭행하는 영상이 온라인에 퍼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데일리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 페이스북, 트위터,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의정부 XX중·XX중 지하철 노인 폭행·폭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서 중년 여성과 중학생으로 추정되는 남학생이 말다툼을 하다 남학생이 여성을 팔로 쳤다. 이어 중년 여성의 목을 조르고 바닥으로 넘어뜨렸다.

또 다른 영상에서는 지하철 노약자석에서 한 중년 남성과 중학생으로 추정되는 남학생들이 말싸움을 했다. 학생들 중 1명이 중년 남성을 툭 치고서는 “고의성 없었어요”라고 빈정거렸다.

또한 이 남학생은 입던 패딩을 벗으며 중년 남성을 위협했다. 또한 반말로 “가라” “XX새끼” “시XX” “쳐보라고”라고 욕했다. 중년 남성도 참지 않고 함께 욕을 했다. 이어 남성이 먼저 지하철에 내렸다. 학생들은 떠나는 중년 남성을 바라보며 웃었다.

해당 영상 밑에는 남학생들을 향한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또한 영상 속 학생들의 신상정보까지 빠르게 퍼지고 있다.

영상 속 남학생들이 의정부 지역 중학생들이라는 제보가 이어지자 경찰이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의정부경찰서는 “현재 사건을 수사팀에 배당, 영상을 확인해 영상 속 학생과 촬영한 학생이 누구인지 파악 중”이라며 “사실관계가 파악되면 폭행사건으로 처리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한심하다”, “충격적이다”, “엄벌 촉구합니다”, “영상도 학생들이 찍은 것 같은데”, “망신이다”, “이거 실화나요?”, “우리 엄마가 저렇게 당했다고 하면 너무 슬플 것 같다”, “영상 보니까 우울하다”, “저분들이 꼭 소송까지 하길”, “절대 봐주지 마세요”, “폭력은 나쁜 거지”, “개념 없다”, “이게 지금은 재미있어 보이겠지만 나중에 후회할 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