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81918 0142021012265681918 01 0103001 6.2.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92328000

안철수 때린 정세균에 이태규 "인품에 안맞는 정치적 발언"

글자크기
"입은 비뚤어져도 말은 바로 하라고 했다"
정 총리에 날 세운 이태규
"코로나 선거에 이용한건 정부여당"


파이낸셜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선언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으로 이태규의원,권은희의원과 함께 들어오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국민의당 사무총장인 이태규 의원은 22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겨냥해 '자영업자의 불안감을 선거에 이용하려한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 "평소 총리님의 인품에 맞지 않는 지나친 정치적 발언"이라고 반박했다.

안 대표의 측근인 이태규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안 대표의 제안은 더 나은 방법을 찾아보자는 것이지, 정부 대책을 폄하하거나 비난하자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 총리를 향해 "방역 일선을 관장하며 전체 국정을 살피시느라 노고가 크시다"며 "총리님께서 안철수 대표를 향해 "자영업자들의 불안감을 파고들어 선거에 이용하려는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말씀하셨다"며 운을 뗐다.

이어 "입은 비뚤어졌어도 말은 바로 하라고 했다. 코로나19를 선거에 이용한 사람들이 누구인가"라며 "지난 총선에서 ‘전국민재난지원금’이라는 명목으로 금권선거를 자행하고, 지금도 틈만 나면 나라 곳간이 빚투성이가 되든 말든 전 국민에게 돈 뿌릴 기회만을 호시탐탐 엿보는 사람들은 다름 아닌 바로 정부 여당"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 의원은 또 "안철수 대표는 거리두기 방법을 무조건 바꾸자는 것이 아니다. 밀집, 밀접, 밀폐에 따른 과학적인 새로운 거리두기 방법을 모색해서 자영업자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국민의 피로도 줄이며 제한된 시간대에 사람들이 몰려들고 이동하는 풍선효과도 막아보자는 취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여파로 대부분의 음식점들이 텅 비어있지만, 총리께서 3, 4인씩 다닥다닥 붙어서 식사하는 인기 있는 음식점에 한번 가보시면 지금의 거리두기 방법에 무슨 문제점이 있는지 금방 아실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안 대표의 제안은 더 나은 방법을 찾아보자는 것이지, 정부 대책을 폄하하거나 비난하자는 것도 아니다"라며 "고강도 거리두기 지속에 속절없이 무너져가는 자영업자의 아픔을 어떻게 해서든지 해소해보자는 충정 어린 고민"이라고 했다.

그는 또 "방역 전선을 관리하시느라 피곤하시겠지만, 오늘 말씀은 '문 닫은 가게를 보면 가슴이 미어터질 것 같다'는 자영업자들의 절망과 좌절을 생각하신다면 하실 수 없는 말씀"이라며 "'정부도 노력하고 있지만 부족한 점이 많다. 더 고민하고 더 나은 방법을 찾아보겠다. 여야가 함께 힘을 모아 국민을 위로하고 위기를 극복해 나가자'라고 말씀하셨다면 야당도, 국민도 총리님을 다시 보는 계기가 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에 오늘 말씀이 너무 아쉽다"고 덧붙였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