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81926 0532021012265681926 08 0801001 6.2.4-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92225000

갤S21, 최대 50만원 지원금 vs 선택약정 vs 자급제…뭐가 좋을까?

글자크기

선택약정이 대체로 유리…자급제폰+ 알뜰폰 요금제 조합도 인기

CBS노컷뉴스 김연지 기자

노컷뉴스

삼성 갤럭시S21.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 개통이 시작되는 갤럭시S21에 이동통신3사는 전작 갤럭시S20 사전예약때보다 2배가량의 공시지원금을 책정하면서 고객 유치에 나섰다.

그러나 대부분의 요금제에서 공시지원금보다 통신요금을 선택약정 할인받는 것이 유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동통신3사는 갤럭시S21 공시지원금을 최대 50만원으로 책정했다.

LG유플러스가 사전예약 시작일 요금제별로 26만 8천∼50만원의 지원금을 예고했고, 이보다 적은 공시지원금을 예고했던 KT, SK텔레콤이 뒤따라 공시지원금을 일제히 상향 조정했다.

KT는 요금제별로 26만 2천∼50만원을, SK텔레콤은 27만∼50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정했다. 기존 예고 공시지원금은 KT가 10만∼24만원, SK텔레콤이 8만 7천∼17만원이었다.

소비자가 통신사를 통해 제품을 사면 공시지원금과 선택약정 할인 중 하나를 골라 가입할 수 있다.

공시지원금을 선택하면 스마트폰 단말기 가격을 요금제별로 정해진 금액을 깎아주고, 선택약정 할인을 선택하면 매달 내는 휴대전화 요금의 25%를 할인받는다.

이통사별 요금제와 공시지원금에 따라 다르지만, 5G 요금제 자체가 비싸 선택약정 할인을 선택하는 것이 대부분 유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어 LG유플러스의 8만 5천원짜리 요금제에 가입하면서 출고가 99만 9900원인 갤럭시S21을 구매한다고 하면 공시지원금 50만원, 추가지원금(공시지원금의 최대 15%)을 받아 57만 5천원의 할인을 받는다. 실구매가가 42만 4천원이 된다.

공시지원금 대신 선택약정 할인을 받으면 매달 요금의 25%씩 24개월간 할인받는 금액이 51만원으로, 공시지원금을 받아봐야 6만 5천원 더 저렴해진다.

LG유플러스의 경우 9만5천원 이하 요금제에 가입하면 공시지원금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고 9만5천원 이상 요금제에서는 선택약정 할인을 받는 것이 더 유리하다. 다만, 이 경우에도 추가지원금을 최대로 받는다는 전제가 충족돼야 한다.

무엇보다 공시지원금을 받으면 해당 요금제를 보통 3개월~6개월까지 일정 기간 이상 써야한다.

SK텔레콤과 KT는 전 구간에서 선택약정을 하는 게 유리하다.

통신비 절약을 원하는 소비자라면 제조사나 유통사에서 자급제폰을 구매하고 2~3만원대 알뜰폰 요금제로 가입할 수도 있다.

자급제폰을 구매하면 특정 요금제나 부가서비스를 의무적으로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 약정 의무도 없다. 특히 5G 요금제에 필수적으로 가입해야 하는 이통사 판매 모델과 달리 5G폰을 LTE 요금제로 사용할 수도 있다.

폰을 자주 바꾸는 젊은 층들은 자급제+알뜰폰 조합으로 구매해 쓰다가 중고로 팔고 새 폰을 또 구매하는 경향도 느는 추세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S21 사전 예약에서 자급제폰이 차지하는 비율이 작년 갤럭시S20 당시보다 3배가량 늘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