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82772 0182021012265682772 04 0401001 6.2.4-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11293792000

죽은 엄마 고래 옆에 있던 새끼는 항구벽에 스스로 머리를…

글자크기
이탈리아 남부 해안에서 초대형 고래 사체가 발견돼 환경 전문가들이 사인을 조사중이라고 현지 언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렌토 연안에서 수습된 이 고래는 길이 20m에 무게는 최소 70t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안경비대 측은 지금까지 지중해에서 발견된 가장 큰 고래 중 하나라고 전했다.

이 고래는 지난 17일 해안경비대 잠수부에 의해 처음 발견됐으며, 장시간의 견인 작업 끝에 20일 새벽 뭍으로 옮겨졌다.

해안경비대는 "사체 발견 당시 몸집이 작은 고래가 항구 벽에 스스로 머리를 찧는 등 매우 불안정한 행동을 보이다 사라졌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죽은 고래의 새끼로 추정했다. 해양생물학자를 비롯한 전문가들은 고래 사체를 부검,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예정이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boyondal@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