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82976 0242021012265682976 02 0201001 6.2.4-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294353000

'회삿돈 횡령 후 21년 간 해외 도피' 한보그룹 4남, 2심도 징역 7년

글자크기

재판부, 정한근 씨·검찰 측 항소 모두 기각

1997년 주식 매각 대금 속여 320억 원 횡령

1998년 정씨 일가 해외 도피…2019년 송환돼 재판 재개

[이데일리 이성웅 기자] 회삿돈 수백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故) 정태수 전 한보그룹 회장의 4남 정한근 씨가 항소심에서도 징역 7년에 추징금 401억 원을 선고 받았다.

이데일리

정태수 전 한보그룹 회장의 4남이자 재산국외도피 등 혐의로 기소된 정한근씨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고등법원 형사 8부(이균용·이승철·이병희 부장판사)는 22일 오후 2시 열린 정한근 씨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재산국외도피) 등 재판 항소심에서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 판결을 유지한다고 선고했다.

재판부는 “원심 판단에 잘못이 없고 추징금 판단에도 잘못이 없다”며 “양형 부당을 이유로 제기한 정씨와 검찰 측의 항소를 모두 기각한다”고 설명했다.

정씨는 한보그룹 창업주인 정태수 전 한보그룹 회장의 넷째 아들로 회삿돈 약 320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됐다. 지난 1997년 한보그룹 자회사인 동아시아가스(EAGC)가 보유한 러시아 석유 회사 주식 900만 주를 5790만 달러(약 628억 원)에 매각했지만 2520만 달러(약 273억 원)에 매각한 것처럼 꾸며 범행을 저질렀다는 혐의가 적용됐다.

또 이를 스위스 차명 계좌로 빼돌려 재산을 국외 은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밖에 국세 253억 원을 체납하고 국외 도피에 필요한 서류를 위조한 공문서위조 혐의도 추가됐다.

지난달 4일 열린 항소심 결심에서 검찰은 1심과 같이 징역 12년을 구형했다. 이에 정씨 측은 “이 일들이 거의 정 전 회장의 의사로 진행됐다는 점을 고려해달라”며 선처를 호소했지만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정 씨 일가는 1998년 한보그룹이 검찰 수사망에 오르자 해외로 도피했다. 검찰은 지난 2008년 공소시효 만료를 앞두고 정씨를 기소했다. 이후 신병 확보가 어려워지며 기소 중지 상태였지만, 지난 2019년 파나마에서 붙잡혀 21년 만에 국내 송환되면서 재판이 재개됐다.

1심 재판부는 정씨에 대해 “국외재산도피와 횡령 금액이 수백억 원에 이르는 많은 액수다”며 징역 7년에 401억 원의 추징 명령을 내렸다.

한편, 앞서 정 씨 측은 검찰에 정태수 회장이 해외 도피 중이던 지난 2018년 에콰도르에서 사망했다는 자료를 제출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