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85381 0202021012265685381 06 0601001 6.2.4-RELEASE 20 스타투데이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611298979000 related

'컬투쇼' 홍석천 "시트콤 작가한테 1500만원 사기, 배역 준다길래 솔깃"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예지 인턴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지인인 시트콤 작가에게 1500만원을 사기 당했다고 밝혔다.

22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스페셜DJ로 박성광이, 게스트로 홍석천이 출연했다.

날 홍석천은 "작년에 손해를 많이 봐서 상처를 많이 입은 홍석천이다. 내 이야기를 들으면 배울 게 있을 거다. 한때는 이태원의 황태자, 지금은 이태원에서 쫓겨난 황태자 홍석천이다"라고 자기 소개했다.

그는 "작년에 입었던 손해를 열심히 메우고 있다"라며 근황을 알렸다. 이어 "3억 5천 만원에서 4억 정도 손해를 봤다. 지인들에게 사기도 당했다. 시트콤 작가 출신인 학교 선배에게도 1500만원 정도 사기를 당했다. 확실히 작가 출신이라 그런지 빌려달라는 스토리 라인이 탄탄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이 형이 후배 작가들한테 밀리기 시작해서 남양주 쪽으로 이사했는데 건강에 적신호가 왔다더라. 건강 소리 들으니까 제 마음이 촉촉하게 무너졌다. 거기다 형수님, 가족 이야기까지 하시니까 내가 후배로서 이 정도는 빌려 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게다가 당근이 들어가 있었다. 곧 새로운 작품에 들어갈 건데 배역을 주겠다고 했다. 계산으로 따져봤을 때 손해나는 것은 아니어서 바로 보내드렸다"라면서 "배역 욕심이 있어서 이런 제안에 약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태원에서 7개 식당을 운영하며 '이태원의 황제'로 불렸던 홍석천은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여름 이태원에서 운영하던 마지막 식당을 폐업했다.

stpress1@mkinternet.com

사진| 홍석천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