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85679 0042021012265685679 04 0401001 6.2.4-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1299344000

[뉴스큐] 트럼프, 굴욕의 마이웨이...은행계좌 폐쇄에 사업도 휘청

글자크기
후임 대통령의 취임식에 참석하는 미국의 오랜 전통을 깨고, 먼저 플로리다 자신의 집으로 돌아간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그런데 미국 대통령이라는 권좌에서 내려오자마자 갖은 수모를 겪고 있습니다.

플로리다에 있는 집으로 돌아가자마자 더 이상 거래하지 않겠다며 계좌를 폐쇄하는 은행들이 나오기 시작했다는 소식입니다.

본사가 플로리다에 있는 뱅크 유나이티드가 먼저 트럼프 계좌를 닫았다는 보도가 나왔고, 다른 은행들도 검토에 들어갔다고 합니다.

지난 6일, 트럼프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 이후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입지는 상당히 좁아졌습니다.

2022년 미국프로골프 PGA 챔피언십 대회가 트럼프 소유의 골프장에서 열리기로 예정돼 있었는데요.

미국 골프협회, 결국 개최지를 바꾸기로 했고요.

트럼프 가문의 터전이었던 뉴욕시도 트럼프그룹과 모든 계약을 파기하겠다고 작별 선언을 했습니다.

트럼프그룹은 센트럴파크 내 아이스 스케이팅 링크, 회전목마 등 굵직한 수입원을 잃게 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마지막으로 어떤 식으로든 돌아오겠다는 말을 남겼지만, 아직 탄핵 절차도 남아있습니다.

하원을 통과한 탄핵소추안은 이르면 내일 미국 상원에 넘겨질 것으로 보입니다.

전직 미국 대통령에 대해서 탄핵이 진행되는 이유는 2024년 대선에 재도전하는 걸 막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탄핵안이 가결된 전임 대통령에 대해서 미 의회는 공직취임 금지안을 낼 수 있고요.

이 법안이 통과되면 '돌아오겠다'는 트럼프의 꿈은 사라지게 되는 거죠.

트럼프 전 대통령도 변호사를 선임하는 등 탄핵 대비를 시작했습니다.

환송회 때 '에어쇼'를 요구했다 거부당한 트럼프 대통령.

설상가상으로 극성 지지자들도 트럼프 전 대통령을 향해 '완전한 패배자, 협잡꾼, 약체'라는 비판을 쏟아내며 등을 돌리고 있습니다.

취임식 몇 시간 전에 백악관을 떠난 트럼프 전 대통령.

대통령 전용기가 날아오르는 순간, 절묘하게 이 노래가 울려 퍼졌습니다.

프랭크 시내트라의 노래 '마이웨이'죠.

이 절묘한 장면이 미국 현지에서 TV로 생중계되며 앵커들, 기자들이 웃음이 터지기도 했습니다.

'마이웨이', '내 갈 길 간다'는 트럼프가 살아온 방식이었죠.

백악관을 떠나자마자, 궁지에 몰리고 있는 트럼프 전 대통령.

늘 자신만 생각했던 마이웨이 삶의 끝은 어디로 향할까요?

그의 날개 없는 추락에 4년 내내 그와 갈등을 빚었던 미국의 언론들의 관심도 당분간 집중될 것으로 보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