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87514 0182021012265687514 04 0403001 6.2.4-RELEASE 18 매일경제 63982701 false false false false 1611304409000

바이든 대통령 "美입국 여행객 의무격리"

글자크기
◆ 바이든시대 개막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이튿날인 21일(현지시간)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행정명령 10개에 서명하며 총력전에 착수했다. 특히 미국으로 입국하는 여행객에 대해 격리를 의무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혀 주목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다른 나라에서 비행기로 미국에 오는 모든 사람이 탑승 전에 검사를 받고, 도착 후에는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일단 오는 26일부터 2세 이상 미국 입국자는 출발 사흘 전에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증명서를 제시해야 한다.

격리 의무화를 위해선 위반 시 처벌조항 등이 갖춰져야 하지만 구체적인 후속 조치는 발표되지 않은 상태다.

이날 서명된 행정명령에는 "가능한 범위까지 항공 여행객은 권고된 자가격리 기간을 포함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지침을 준수해야 한다"고 돼 있다. 현행 지침은 입국 후 검사를 받은 사람은 7일, 그렇지 않으면 10일간 격리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당장 항공업계가 국제선 승객 감소를 우려하고 있는 데다 격리 여부에 대한 추적 감시도 쉽지 않다.

[워싱턴 = 신헌철 특파원]


"100일 내 1억명 백신 맞힐것"…바이든 '코로나와의 전쟁' 선포


취임 다음날 긴급대책 쏟아내

"트럼프 백신정책 끔찍한 실패
美 내달 사망 50만명 넘을것"

주경계 오가는 대중교통 탈때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

공식석상 다시 나온 파우치
"내가 겪은 백신 부작용 경미
과학 믿고 접종 두려워 말라"

"분명히 말해 상황은 좋아지기 이전에 더 나빠질 것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다음 날인 21일(현지시간) 7대 국정과제 중 첫 번째로 코로나19 대응책을 발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다음달이면 사망자가 50만명을 넘을 것"이라며 "앞으로 100일간 마스크를 잘 쓰면 5만명 목숨을 살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희생자 수가 2차 세계대전 사망자 규모를 넘어섰다면서 지금 상황을 '전면전(full-scale wartime)'이라고 규정했다.

미국에서는 이날까지 1510만명(전체 인구의 4.5%)이 백신 접종을 마쳤지만 애초 예상했던 접종 속도에는 못 미치고 있다. 누적 사망자는 40만명을 넘었고, 여전히 하루 평균 3000명가량이 목숨을 잃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가 실수하면 솔직히 말하겠다"며 "아직도 대유행병이 가져온 어두운 겨울에 머물러 있고 상황은 당분간 더 나빠질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과 정부 대응 효과에 대해 국민에게 가감 없이 전달하겠다는 얘기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주 경계선을 오가는 비행기, 기차,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또 해외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유입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비행기 탑승 전에 음성 여부를 확인하는 것을 의무화했다. 당장 오는 26일부터 모든 국가에서 미국으로 입국하는 2세 이상 탑승객은 코로나19에서 치유됐거나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증명서를 제시해야 한다. 문제는 도착 후 격리가 실질적 효과를 거둘 수 있느냐의 문제다. 한국과 달리 미국은 격리 여부를 추적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지 않은 데다 가뜩이나 경영난에 시달리던 항공 업계도 "사실상 국경 차단"이라며 우려를 표명했다. 일단은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가이드라인인 '7일 격리'를 준수하라는 내용이 행정명령에 담긴 상태이며 강제 의무화는 쉽지 않을 것이란 예상이 지배적이다.

이 밖에도 검사 능력 확대, 학교 등 감염 실태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 개인보호장비 생산 증대, 치료제 개발 촉진 등을 지시하는 10여 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취임 100일 이내에 1억명에 대해 백신 접종을 실시하겠다고 공약했던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트럼프 정부의 백신 보급 접종을 "끔찍한 실패"라고 비난했다. 하지만 바이든 정권 출범 직전부터 접종 속도는 다소 빨라졌다.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 일주일간 약 100만명이 추가 접종을 했다고 전했다.

공화당 일각에서는 바이든 정부가 제대로 백신 보급을 늘리겠다면 목표치를 2억명 정도로 높여 잡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은 "1억명도 불가능하다고 하지 않았느냐"며 "좀 봐달라"고 말했다.

지난 몇 개월간 브리핑 석상에서 사라졌던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도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 다시 모습을 나타내 눈길을 끌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제 여러분은 다시 파우치 박사의 말을 더 많이 듣게 될 것"이라며 "보건 관료들은 정치적 간섭에서 자유로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파우치 소장은 "최근 일주일간 확진자 수를 보면 정체기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백신 생산량을 확대하기 위해 바이든 대통령이 국방물자생산법을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특히 독감 백신처럼 대형 약국 체인에서 곧바로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이제 과학이 말하게 놓아둬야 한다"며 "(트럼프 정부에서 벗어나) 자유로워진 기분"이라고 복귀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날 자신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따른 경미한 부작용을 겪었다는 얘기도 전했다. 그는 "아픈 것까진 아니었다"고 강조하면서 "완전히 뻗진 않길 바랐는데 (피로감과 통증이) 24시간 정도 지속됐고 지금은 괜찮다"고 밝혔다. 바이든 정부는 이날 코로나19 대응에 이어 22일에는 경제 재건을 위한 각종 행정명령에 서명할 예정이다. 25일에는 미국산 물품의 정부 구매를 확대하는 내용의 '바이 아메리칸' 정책을 발표한다. 이어 인종평등, 기후변화, 헬스케어 등을 다음주에 줄줄이 선보인다.

[워싱턴 = 신헌철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