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88180 0012021012265688180 02 0204001 6.2.4-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306360000

한동훈의 반격 “유시민, 거짓말 근거 밝혀라”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좌천된 한동훈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박찬호 대검 공공수사부장 등 인사대상자들이 10일 과천으로 이동해 추미애 법무부장관에게 인사 관련 신고를 하기위해 서울 서초동 대검청사를 나서고 있다. 2020.1.10/ 이준헌 기자 ifwedon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검사장(진천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은 22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사과에 대해 “이미 발생한 피해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며 법적 대응 등을 시사했다.

한 검사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근무시 유시민 이사장이나 노무현 재단 관련 계좌추적을 하거나 보고받은 사실이 없다. 여러 차례 사실을 밝혔음에도, 유 이사장은 1년 간 저를 특정한 거짓 선동을 반복해왔고 이미 큰 피해를 당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한 검사장은 “유 이사장은 2020년 7월 24일 저에 대한 수사심의회 당일에 맞춰 방송에 출연해 구체적 거짓말을 했다”며 “‘유시민 이사장이 한동훈의 이름과 시기까지 특정해 방송에서 공개적으로 말하니 사실이겠지’라고 대중을 선동하고, 저의 수사심의회에 불리하게 영향을 주겠다는 의도였을 것”이라며 “잘 몰라서 거짓말을 한 것이 아니라, 자신의 막강한 영향력을 이용해 저를 음해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 검사장은 “유 이사장은 구체적인 거짓말을 한 근거가 무엇이었는지, 누가 허위정보를 제공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늦게라도 사과한 것은 다행이지만 부득이 이미 발생한 피해애 대해 필요한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이날 “검찰의 사찰 의혹을 제기했지만 입증하지 못했다. 그 의혹은 사실이 아니었다고 판단한다”며 사과했다. 유 이사장은 2019년 12월 24일 자신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검찰이 2019년 11월 말 또는 12월 초 사이 어느 시점에 노무현 재단 계좌의 금융거래 정보를 열람했다”고 주장했다. 2019년 11월~12월이면 한 검사장이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으로 재직하던 시절이다.

같은해 3월 방송을 통해 불거진 당시 부산고검 차장검사이던 한 검사장이 채널A 이동재 기자와 짜고 함정취재와 수사로 유 이사장의 비리를 캐냈다는 의혹을 뒷받침하는 내용이었다. 이어 지난해 7월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윤석열 검찰총장이나 한동훈 당시 반부패강력부장이 조국 사태 와중에 제가 알릴레오를 진행했을 때 대검에서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했다”며 “그래서 ‘얘 이대로 놔두면 안 될 것 같다. 뭔가를 찾자’해서 노무현재단 계좌도 뒤진 것 같다”고 말했다.

금융실명제법상 수사기관이 수사 목적으로 계좌를 조회하면 최장 1년 이내에 당사자에게 조회 사실을 통보하도록 돼 있다.

한 검사장은 윤 총장과 함께 박근혜·최서원씨의 국정농단 사건 특검팀에 참여하고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으로서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수사를 지휘했으나 지난해 1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이후 부산고검 차장검사로 발령났다. 검언유착 의혹 사건이 제기되자 같은해 6월 말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재차 발령났다. 서울중앙지검이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 한 검사장을 공모 혐의로 수사하자 대검찰청과 충돌했고, 대검은 같은해 7월 수사심의위를 열고 한 검사장에 대한 수사 중단을 권고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 총장의 검언유착 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지휘권을 박탈하는 계기가 됐다. 한 검사장은 10월 진천 법무연수원 본원으로 또 다시 인사이동했다. 이때 골이 깊어지면서 추 장관은 연말 윤 총장 징계 시도로까지 이어졌다.

관련기사 :

유시민 “검찰의 사찰 의혹 제기했지만, 입증 못해···사실 아니었다” 사과

▶바로가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101221636001&code=910402

박은하 기자 eunha999@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그 법들은 어떻게 문턱을 넘지 못했나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