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88612 0232021012265688612 04 0402001 6.2.4-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309160000

"나 때문에 딸까지 감염…" 日 코로나 확진 30대 엄마 극단 선택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30대 주부가 '딸의 감염이 자신의 탓'이라며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발생했다.


22일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도쿄의 한 아파트에서 지난15일 30대 여성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는 "나로 인해 주위에 폐를 끼치게 돼 죄송하다"라고 적힌 메모지가 발견됐다.


코로나19 확진자인 A씨는 직장동료를 통해 코로나19에 감염된 남편으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먼저 남편이 확진을 받았고, 이후 딸과 A씨의 감염이 확인됐다.


무증상으로 자택 요양 중이던 A씨는 남편에게 "내가 딸에게 옮긴 것 같다"고 고통스러운 심정을 고백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는 22일 "정말 안타까운 일"이라며 "감염된 분들의 마음을 살피는 것도 필요함을 강하게 느꼈다.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할 대책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후생노동성이 이날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작년 한 해 동안 일본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람은 2만919명으로 전년과 비교해 3.7%(750명) 증가했다.


일본 연간 자살자 수가 전년 대비 증가한 건 세계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이후 11년 만이다.


일본 언론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상황의 악화와 환경 변화 등으로 지난해 자살자가 증가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