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93074 1192021012365693074 01 0101001 6.2.4-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11361198000

[현장연결] 정총리 "신학기 수업방식·학교방역 미리 준비해달라"

글자크기
[현장연결] 정총리 "신학기 수업방식·학교방역 미리 준비해달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했습니다.

정 총리는 원격수업이 길어지면서 취약계층 학습격차 우려 목소리가 있고, 학부모의 돌봄 부담도 가중되고 있다면서 교육당국에 수업방식과 학교방역 대책을 미리 준비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조금 전 현장 연결해보겠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방역 기준이 조정된 후 처음 맞이하는 주말입니다.

이번 주말에는 참석 인원의 제한은 있지만 정규 예배와 법회, 미사 등이 본격적으로 재개될 것입니다.

제한적이지만 대면 종교활동이 시작되면서 이로 인해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지는 않을까 걱정하시는 분도 많습니다.

그간 일부 종교시설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지만 대다수 종교단체와 신도들께서는 정부의 방역지침에 잘 협조해주셨습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피로감에 지친 많은 국민들께 종교활동이 다소나마 정신적 위안을 드릴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해야할 것입니다.

정부는 종교계와 더욱 긴밀히 소통하면서 다시 시작된 종교활동이 감염 확산의 계기가 되지 않도록 현장의 방역관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한국의 교단과 신도 모두 함께 힘을 모아 방역의 모범이 되어 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드립니다.

신학기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이번 봄에는 등교수업을 정상적으로 진행할 수 있을지 학생과 학부모님의 기대와 걱정이 교차되고 있습니다.

최근 발표된 세계보건기구의 보고서에 따르면 어린이와 청소년은 성인보다 코로나19 감염율이 낮고 감염되더라도 경증이나 무증상인 경우가 많다고 보고하였습니다.

또한 지역사회의 유행 정도가 심각하지 않고 방역수칙만 지켜진다면 학교는 감염 확산의 주요인이 될 가능성이 낮다고 하는 분석 결과를 내놓고 있습니다.

작년 한 해 동안 사상 초유의 감염병 위기 속에서도 교육당국과 일선 학교는 우리 아이들이 결코 학업을 멈추는 일이 없도록 부단히 애써왔습니다.

하지만 원격수업이 길어지면서 취약계층 아이들의 학습격차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고 학부모님들의 돌봄 부담도 가중되고 있습니다.

오랜 시간 친구들을 만나지 못한 아이들의 사회성 부족과 우울감 등 정서적 문제도 걱정이 됩니다.

올해는 좀 더 달라져야 하겠습니다.

교육부는 방역당국과 협의하여 신학기 수업방식과 학교 방역 전략을 미리미리 준비해주시기 바랍니다.

지난 1년간의 경험을 토대로 관련 연구 결과와 각계의 의견도 충분히 검토해야 할 것입니다.

원격수업이 불가피한 상황에도 대비해 수업의 질은 높이고 격차는 줄이도록 교사와 학생 간 소통 확대와 인프라 확충을 차질없이 추진해주시기 바랍니다.

교육 당국이 한걸음 앞서 대비하면 학교와 학생, 학부모 모두에게 작년보다는 좀 더 안정적이고 예측 가능한 한 해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