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94227 0042021012365694227 01 0101001 6.2.4-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1368823000

[자막뉴스] 정세균 '발끈'하게 만든 안철수 발언, 뭐길래?

글자크기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 (지난 21일) :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무슨 야행성 동물입니까? 저녁 9시까지는 괜찮고 그 이후는 더 위험합니까?]

비상식적, 일률적인 규제라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연일 비판한 부분은 정부의 시간제한 방역입니다.

밀집, 밀접, 밀폐 등 3밀에 대한 기준을 세우면 영업시간 제한은 풀어도 된다는 겁니다.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호응하며, 국민의힘까지 거리두기 방식 재조정에 힘을 싣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발끈하고 나섰습니다.

밤 9시 이후는 식사 후 만남과 이동량이 증가하는 시간대지만, 현장 방역이 어려운 만큼, 이때 접촉을 줄이는 것은 확진자 감소에 효과가 있다는 겁니다.

정 총리는 안 대표의 발언을 직접 언급하며 방역을 선거에 이용하지 말라고 질타했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어제) : 그렇지 않아도 힘들어하시는 자영업자의 불안감을 파고들어 선거에 이용하려는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가 참으로 개탄스럽습니다.]

그러자 국민의당은 오히려 코로나19를 선거에 이용한 건 정부 여당이라며, 총리가 정치적 발언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정 총리가 운을 띄운 '자영업자 손실보상법'을 둘러싸고도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법제화가 어렵다는 기재부를 향해 정 총리가 기재부의 나라라며 질타한 발언이 알려지자, 야권이 엇박자를 공격하고 나선 겁니다.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손실을 보상해야 한다는 방향은 같지만, 대권 주자로서 존재감을 드러내야 하는 정 총리와 정부의 실책을 비판해야 하는 야권이 사안마다 마찰을 빚고 있습니다.

YTN 이연아입니다.

촬영기자ㅣ김종완
촬영기자ㅣ이현오
영상편집ㅣ주혜민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안철수 #정세균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