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95320 0232021012365695320 05 0506001 6.2.4-RELEASE 23 아시아경제 59876545 false true false false 1611379642000

'레알 위기'…레알 마드리드 지단 감독, 코로나19 확진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레알 마드리드 선수들과 지네딘 지단 감독이 지난해 7월 16일(현지 시각) 스페인 마드리드의 알프레도 디 스테파노 경기장에서 열린 비야레알과의 2019-2020시즌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라리가) 37라운드 경기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레알 마드리드는 통산 34번째 라리가 우승을 이뤘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스페인 프로축구(프리메라리가) 명문구단인 레알 마드리드의 지네딘 지단(프랑스) 감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잇따른 악재에 축구 팬들 사이에서는 '레알 위기'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22일(현지 시각) 레알 마드리드는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지단 감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되었다고 전했다.


앞서 지단 감독은 지난 7일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유전자증폭(PCR) 검사와 항체 검사를 모두 진행한 뒤 음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하지만 이번 검사에서는 양성이 나오면서 자가격리에 들어간 지단 감독은 당분간 벤치에 앉을 수 없게 됐다.


최근 코파 델 레이(국왕컵) 32강전에서 10명이 뛴 3부 리그 소속 알코야노에 1-2 충격 패를 당하는 등 부진한 성적 탓에 어수선한 분위기의 레알 마드리드는, 사령탑의 부재로 또 한 번 위기를 맞게 될 처지다.


더구나 지단 감독이 양성 판정을 받기 전까지 선수들의 훈련을 직접 지도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선수단 내에서도 추가 감염자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


구단은 지단 감독의 건강 상태 등에 대해서는 아무런 정보도 공개하지 않았다.


이 소식을 들은 한국 누리꾼들은 "엎친 데 덮친 격이다. 안타깝다", "레알은 올 시즌 계속 안 풀린다. 초비상이다", "라모스(세르히오 라모스)의 계약도 올 시즌이 마지막이라던데 걱정이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레알 마드리드는 지난 15일 아틀레틱 빌바오와의 수페르코파(슈퍼컵) 준결승에서 1-2로 패해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이번 시즌 리그에서는 11승 4무 3패(승점 37점)로 한 경기를 덜 치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14승 2무 1패·승점 44)에 뒤져 2위에 머물고 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