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97057 0032021012365697057 04 0401001 6.2.4-RELEASE 3 연합뉴스 56427063 false true false false 1611393319000

UAE, 트럼프 임기 마지막날 F-35 50기 등 대규모 무기 계약

글자크기
연합뉴스

UAE 공군기지 격납고에서 출격 준비하는 미군의 F-35 스텔스 전투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아랍에미리트(UAE)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임기 마지막 날에 미국과 대규모 무기 계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새로 출범한 조 바이든 행정부가 이를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실제 무기 매매가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22일(이하 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주미 UAE 대사관은 홈페이지 성명을 통해 지난 19일 미국과 F-35A 50기와 MQ-9B 공격용 무인기 18기 등 230억 달러(약 25조4천억 원) 규모의 무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이 체결된 지난 19일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임기 마지막 날이었다.

미국의 동맹인 UAE는 오랫동안 미국의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 구매에 관심을 보여왔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중재로 이뤄진 이스라엘과의 관계 정상화를 F-35 구매 계기로 삼겠다는 약속을 했다.

F-35A 50기의 계약액은 104억 달러(약 11조5천억 원), 공격용 드론 계약액은 29억7천만 달러(약 3조3천억 원)다.

구체적인 인도 시기가 명시되지 않았지만, 업계 관계자는 첫 인도 시점이 2027년이라고 귀띔했다.

대사관 측은 또 자국이 역내 긴장 완화에 전념하고 있다면서 이번 국방 거래가 미국과 UAE 간 전술 무기의 상호운용성을 강화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 대사관 측은 이번 거래가 중동지역에서 동맹의 자체 안보 책임과 역량을 강화하도록 하는 미국의 초당적 국가방위전략에도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미 정치권 일각에서 UAE에 대한 무기 수출 반대 움직임이 있었던데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이 문제를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이어서, 계약이 순조롭게 이행될지는 불투명하다.

앞서 밥 메넨데스·크리스 머피(이상 민주당), 랜드 폴(공화당) 등 상원의원 3명은 트럼프 행정부의 UAE에 대한 무기 판매 계획을 불허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상원에 제출한 바 있다.

그러나 상원은 지난해 12월 표결에서 이 결의안을 부결한 바 있다.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