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97338 1212021012365697338 01 0101001 6.2.4-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false false 1611396583000

"누님 동생" 포옹했지만…박영선, 우상호 전통시장 함께 방문해 기싸움

글자크기
[앵커]
내주초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하는 박영선 전 장관이 경쟁자인 우상호 의원과 함께 남대문시장을 찾았습니다. 누나 동생으로 부르며 어깨동무까지 했다는데 기싸움은 있었던 모양입니다. 국민의힘 나경원 의원도 재래시장을 찾아서 소상공인들을 만났습니다.

황정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직 출마 선언을 하지 않은 박영선 전 장관이 사실상 서울시장 후보로 첫 활동에 나섰습니다.

일찌감치 '나홀로' 선거전을 치르고 있던 우상호 의원과 함께 남대문시장을 찾았습니다.

박영선 / 前 장관
(우상호에게 어깨동무 하며)"동생이 고생하는데~"

우상호 / 더불어민주당 의원
"누님 올 때까지 내가 잘 지키고 있었어"

화기애애한 모습을 연출했지만 경선 승리를 위한 경쟁에선 한치의 양보도 없었습니다.

SNS에 "당 부름을 받아 출격한다"고 적은 박 전 장관은 지난해 2월 문 대통령과 남대문시장을 방문한 사진을 올리며 '문심' 마케팅을 이어갔고, 우 의원은 자신이 당을 살릴 후보라고 내세웠습니다.

우상호 / 더불어민주당 의원
"민주당을 살리고 국민을 살리는 일에 더 앞장서겠다는 다짐을 다시 했다…."

이낙연 대표는 두 후보에게 양말을 선물하며 힘을 보탰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
"골고루 10개, 10개. 우 의원도 고르세요"

야권의 다른 후보들은 공식 일정이 없었고 나경원 전 의원은 재래시장을 찾아 소상공인의 고충을 들었습니다.

나경원 / 前 국민의힘 의원
"(박영선 전 장관과) 서울시를 위한 서로의 치열한 고민을 같이 이야기할 기회가 있었으면 하고요"

TV조선 황정민입니다.



황정민 기자(hjm@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