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97751 1252021012365697751 02 0201001 6.2.4-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11400607000

거리에서 '흉기 난동' 남녀 숨져…"재결합 거부해 범행"

글자크기
◀ 앵커 ▶

서울 대림동 길거리에서 50대 중국동포 남녀가 흉기에 찔려 숨졌습니다.

가해자는 숨진 여성의 전 남자친구로 도주 하루만인 오늘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임명찬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의 한 음식점 앞 인도.

남성 2명이 서로 밀치며 실랑이를 합니다.

흰옷을 입은 남성이 휴대전화를 들자 상대편 남성이 손으로 내려칩니다.

옆에 있던 여성이 말리려 하지만 다툼은 더 격렬해지고, 흰 옷을 입은 남성은 근처에 있는 병을 들어 상대 남성에게 휘두릅니다.

가격을 당한 이 남성은 옷속에서 뭔가를 찾는가 싶더니 재차 위협을 당하자 흉기를 꺼내 휘두릅니다.

상대가 도망가는데도 또다시 가격을 하고, 말리던 여성에게까지 흉기를 휘두릅니다.

이 과정에서 또다른 남성이 합세하기도 하는데, 이들은 범행 이후 유유히 빠져나갔습니다.

[목격자]
"여자분은 엎드려 있는 상태였고요. 남자분은 누워있는 상태였어요. 일단 둘 다 피는 많이 흘렸어요."

가해자와 함께 있던 남성은 사건 현장에서 약 3백 미터 정도 떨어진 이곳 마작방에서 검거됐고 가해자는 이 길을 따라 그대로 도주했습니다.

흉기에 찔려 중상을 입은 남성과 여성은 근처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소방 관계자]
"심장이 멎어가지고 흉부압박 아시죠. CPR, 심장마사지를 하면서 병원으로 이송한 거예요."

가해 남성은 도주 하루만인 오늘 오후 지인의 집에 숨어있다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가해자와 숨진 남녀는 모두 50대 중국 동포로, 숨진 남녀는 연인 사이였습니다.

가해자는 숨진 여성의 전 남자친구.

가해자는 경찰 조사에서 "전 여자친구와 재결합을 원했지만 이를 거부하고 자신을 무시해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가해 남성과 범행 현장에 함께 있던 또 다른 남성을 공범으로 보고 살인 혐의 등을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MBC뉴스 임명찬입니다.

(영상취재: 전승현 / 영상편집: 이현선)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임명찬 기자(chan2@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