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99064 0292021012465699064 06 0602001 6.2.4-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438660000 related

박준면 "5살 연하 남편, 3번 만나고 결혼..첫 만남에 술김에 뽀뽀" ('아는형님')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지민경 기자] 배우 박준면이 마성의 입담을 자랑하며 형님들을 초토화시켰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뮤지컬 '고스트'에서 명품 연기를 펼치고 있는 주원, 아이비, 박준면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박준면은 남편과의 독특한 러브스토리를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5살 연하인 박준면의 남편은 현재 방영 중인 드라마 JTBC '허쉬'의 원작인 소설 ‘침묵주의보’를 쓴 작가라고.

그는 "남편이 기자를 오래 하다가 지금은 작가를 하고 있다. 남편이랑 기자 시절 인터뷰를 했는데 그 날 밥 먹고 세 번 만나고 결혼을 했다. 인터뷰하고 뽀뽀했다. 밥 먹고 술 마시고 술김에 뽀뽀했다. 원래 뽀뽀하면 결혼하는 거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내가 그 때 40살이었고 남편이 5살 어린데 나한테 결혼을 하자더라. 그래서 나는 결혼을 했다"며 결혼을 후회하지 않냐는 질문에는 "나는 좋은데 우리 남편은 후회하는 것 같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OSEN

이어 "결혼은 그냥 하고 나중에 연애를 했다. 엄청 싸웠다. 3년은 서로 맞춰가는 시간인 것 같다. 그 다음에는 괜찮다"며 "결혼을 하자고 한 사람이 처음이라 그냥 해봤다. 식은 안했고 혼인신고 하고 부모님들과 식사만 했다. 부모님들은 물려줄게 없어서 그러신지 (결혼식 안 해도) 별로 뭐라고 안 하시더라. 결혼이 그렇게 거창한 건 아니다. 한 번 하면 하는거고 아니면 마는 거지 않냐. 나는 그랬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또한 박준면은 행복한 가정일 것 같다는 말에 "나는 우리 남편한테 기대지 않는다. 그러다 보니까 싸울 일도 없고. 그런데 싸우면 난리나게 싸운다. 그리고 잘못은 확실하게 인정한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이날 박준면은 주원에게 꿈에서 똥을 선물 받았다는 일화로 큰 웃음을 선사했으며, 무반주 랩을 즉석에서 선보여 JTBC '힙합의 민족2' 우승장의 저력을 보여주기도 했다./mk3244@osen.co.kr

[사진]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