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02231 0182021012465702231 04 0401001 6.2.4-RELEASE 18 매일경제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1456755000

"코로나전쟁 이겼다더니"...中 확진자 급증에 '패닉봉쇄'나서

글자크기
매일경제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22일 시민들이 핵산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최근 코로나19 환자가 잇따르는 베이징 다싱(大興)구에서는 전날에도 지역사회 감염 신규 확진자 3명이 나왔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최근 들어 다시 추가 봉쇄와 관리 처벌 등 강경책을 동원하고 있다. 작년 5월 '코로나19 전쟁 승리'를 선언한지 8개월여만이다.

24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에 따르면 전날 중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80명으로 이 가운데 65명이 본토 내에서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전날에는 공식 통계에 집계되지 않는 무증상 감염자가 92명 쏟아지기도 했다.

이에 중국 정부는 다시 '폐쇄식 관리' 카드를 꺼내들었다. 베이징의 순이(順義)구가 한 달 정도 봉쇄된 데 더해, 하이뎬(海淀)구의 왕이(網易) 빌딩도 폐쇄됐다.

매일경제

중국 상하이의 경찰과 방호요원들이 21일 시내의 한 주거구역을 차단하고 있다. 상하이에서는 이날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자가 3명 발생했으며 이에 따라 유명병원 2곳과 주변의 일부 주거구역에 봉쇄 조치가 취해졌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과 인접한 허베이(河北)성에서도 전면 봉쇄 조치가 이뤄졌다. 중국 정부는 지난 12일 허베이성 성도(省都) 스자좡을 비롯해 싱타이(邢台)시, 랑팡(廊坊)시를 전면 봉쇄했다. 또 스자좡 가오청구 간부 3명이 징계를 받기도 했다.

북한과의 인접한 지린성 퉁화(通化)시에서는 봉쇄조치와 전체 주민 핵산 검사에 더해 대규모의 관리 처벌까지 이뤄졌다. 북한 만포와 약 100km 떨어진 퉁화시에서 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지난 16일 7명, 17일 17명, 18일 34명, 19일 36명 등으로 증가 추세를 이어가자 중국 정부는 퉁화시 위건위 당서기를 포함해 무려 14명에 대해 해임과 엄중 경고 등의 처분을 내렸다.

중국 정부가 강경한 코로나19 확산 대응에 나선 배경은 다음달 12일인 현지 최대 명절인 춘제로 보인다. 매년 춘제 때마다 대규모 인구 이동이 이뤄지기 때문이다.

[한경우 매경닷컴 기자 cas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