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04978 0032021012465704978 05 0505001 6.2.4-RELEASE 3 연합뉴스 34519896 false true false false 1611469159000

저무는 UFC 맥그리거 시대…포이리에에 생애 첫 TKO패

글자크기
연합뉴스

맥그리거(오른쪽)에게 첫 TKO 패배 안긴 포이리에
[USA 투데이 스포츠=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세계 최대 종합격투기 단체 UFC의 간판스타 코너 맥그리거(33·아일랜드)의 시대가 저물고 있다.

맥그리거는 24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인공섬인 야스 아일랜드에서 열린 'UFC 257' 메인이벤트에서 더스틴 포이리에(32·미국)에게 2라운드 TKO패로 무너졌다.

맥그리거는 통산 5번째 패배(22승)를 당했다. UFC에 입성한 이래로는 네이트 디아즈,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에 이은 3번째 패배다.

최강의 타격 실력을 자랑했던 맥그리거가 KO 또는 TKO 패배를 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데이나 화이트 대표는 29전 전승의 완전무결한 성적을 남기고 은퇴를 선언한 누르마고메도프가 은퇴를 번복하게 한 뒤 이번 대결 승자와 라이트급 타이틀전을 치르게 할 계획이었다.

UFC는 내심 맥그리거가 포이리에를 꺾고 누르마고메도프와 2차전을 벌이는 그림을 그렸지만, 맥그리거의 패배로 원대한 계획에도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포이리에는 맥그리거를 상대로 6년 4개월 만에 설욕에 성공했다.

포이리에는 2014년 9월 UFC 179에서 맥그리거와 첫 대결을 펼쳐 1라운드 TKO 패배를 당한 바 있다.

포이리에는 이날 승리로 현 챔피언 누르마고메도프의 은퇴 선언으로 사실상 무주공산이 된 라이트급 챔피언 자리에 다가섰다.

연합뉴스

맥그리에게 묵직한 펀치 꽂아 넣는 포이리에(오른쪽)
USA 투데이 스포츠=연합뉴스]



1년 만에 옥타곤에 복귀한 맥그리거는 1라운드 시작과 함께 적극적으로 접근하며 포이리에를 압박했다.

하지만 포이리에는 곧바로 테이크다운을 성공시킨 뒤 승부를 그라운드 싸움으로 끌고 갔다.

맥그리거도 빠르게 일어난 뒤 반격에 나섰다. 클린치 상황에서 어깨 공격과 니킥으로 포이리에를 괴롭혔다.

맥그리거에게 묵직한 펀치를 허용한 포이리에의 안면은 붉게 물들어갔다. 포이리에도 레그킥으로 맞불을 놓았다.

2라운드 들어 맥그리거는 더욱 자신 있게 펀치와 킥으로 포이리에를 몰아붙였다.

하지만 2라운드 종료 2분여를 남기고 상황은 급반전됐다. 포이리어의 펀치가 맥그리거의 안면에 제대로 꽂혔다.

충격을 받은 맥그리거는 급격히 흔들렸다. 포이리에는 그 기회를 놓치지 않고 맥그리거를 쓰러뜨린 뒤 파운딩 펀치로 경기를 끝냈다.

맥그리거가 생애 첫 TKO 패배를 당한 순간이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