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05107 0532021012465705107 05 0501001 6.2.4-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469442000

'다이아몬드' 포이리에, UFC '슈퍼스타' 맥그리거 격파

글자크기

포이리에, 맥그리거에 2라운드 펀치 TKO 승

CBS노컷뉴스 박기묵 기자

노컷뉴스

펀치로 코너 맥그리거(오른쪽)를 쓰러트린 더스틴 포이리에. SPOTV NOW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이아몬드'가 결국 '슈퍼스타'를 무너뜨렸다.

UFC 라이트급 더스틴 포이리에(32·미국)가 코너 맥그리거(33·아일랜드)를 꺾고 완벽한 승리를 거뒀다.

포이리에는 24일(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에티하드 아레나에서 열린 UFC 257 메인 이벤트 라이트급 경기에서 맥그리거에게 2라운드 2분32초 펀치 TKO 승을 거뒀다.

6년 넘게 기다려온 재대결에서 승리한 포이리에(랭킹 2위·27승6패1무효)는 지난 2014년 KO 패를 갚고 UFC 2연승 행진을 시작했다. 맥그리거와 상대 전적도 1승 1패가 됐다.

랭킹 4위 맥그리거(22승5패)는 지난해 1월 도널드 세로니에게 TKO로 승리한 이후 1년 만의 복귀전에서 TKO로 패했다.

1라운드 맥그리거는 시작부터 케이지 중앙을 잡고 포이리에를 압박했다. 포이리에는 살짝 뒤로 빠지면서 레그킥과 카운터 펀치로 맞섰다. 포이리에는 순간적인 테이크다운으로 맥그리거를 쓰러뜨렸다. 맥그리거도 그라운드로 가지 않고 빨리 일어나 스탠딩으로 돌아왔다.

이어진 클린치 대결에서 맥그리거는 포이리에의 복부에 니킥을 때렸다. 몸이 붙으면 어깨 공격으로 포이리에의 코를 노렸다. 클린치가 풀리자 맥그리거는 원거리에서 잽과 스트레이트를 포이리에의 안면에 꽂았다. 포이리에도 '다이아몬드'라는 별명답게 맥그리거의 공격을 버텼다.

노컷뉴스

어깨 공격으로 더스틴 포이리에(왼쪽)의 코를 공격하는 코너 맥그리거. SPOTV NOW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맥그리거는 2라운드도 포이리에를 코너로 몰았다. 포이리에는 레그킥으로 맥그리거의 다리를 집요하게 노렸다. 맥그리거는 레그킥을 내주면서도 카운터를 시도했다. 레그킥이 나오는 순간 포이리에의 다리를 붙잡고 카운터 펀치를 시도했다

순간 케이지를 등지고 있던 포이리에가 위치를 바꿔서 맥그리거를 코너로 몰았다. 이어 소나기 펀치로 맥그리거를 공략했다. 포이리에의 펀치에 당황한 맥그리거는 방어하는 데 급급했다.

이미 수차례 레그킥을 허용한 맥그리거의 다리는 정상이 아니었고 포이리에의 공격을 빠져 나오지 못했다. 결국 맥그리거는 안면에 펀치를 허용하고 그대로 쓰러졌다. 포이리에가 파운딩에 들어가자 심판은 경기를 중단하고 포이리에의 TKO 승을 선언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