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06609 0562021012465706609 01 0101001 6.2.4-RELEASE 56 세계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11474827000

나경원 “박영선 ‘문재인 보유국’ 발언, 놀랍고 개탄스러워”

글자크기

“문심(文心)이 아닌 민심(民心)을 따라야”

세계일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공천 신청자 면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은 24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문재인 보유국’ 발언에 대해 “민주주의에 역행하는 발언”이라며 “놀랍고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공천 신청자 면접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박 전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생신을 축하하는 마음은 알겠지만 이건 민주주의에 역행하는 발언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상당히 놀라운 발언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정권의 장관으로서 이 정권의 실정을 책임져야 하는 후보로서 이런 말씀을 한 것이 놀랍고 개탄스럽다”고 덧붙였다.

나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도 “박 장관님, 국민은 더는 ‘문재인 보유국’을 자랑스러워 하지 않는다”며 “문 대통령 생일을 축하해드리고 싶은 마음은 잘 알겠지만 국민이 찬양까지 듣고 싶은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그는 “무능한 국정운영과 짝사랑과 다를 바 없는 실패한 대북정책, 부동산 가격 급등과 서민의 주택난을 보고도 어떻게 아직도 문재인 보유국을 말할 수 있단 말이냐”고 따져물으며 “박 전 장관께서 그립다는 그 국무회의가 나라를 이 지경으로 끌고 왔다”고 비판했다.

이어 “저들이 자랑스러워서 하는 ‘문재인 보유국’이라는 것은 민주주의의 기본 가치가 위협받는 ‘위험한 대한민국’이며 점점 퇴보하는 ‘침체된 대한민국’”이라며 “문심(文心)이 아닌 민심(民心)을 따라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민주당 핵심 지지층인 ‘친문’(친문재인) 표심을 겨냥해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이다. 벌써 대통령님과 국무회의에서 정책을 논하던 그 시간이 그립다”며 문 대통령과의 인연을 강조했다.

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