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07718 0172021012465707718 08 0801001 6.2.4-RELEASE 17 디지털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477506000

작년 삼성전자 반도체 영업익, 인텔·TSMC 이어 세계 3위

글자크기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삼성전자 전년대비 선전했지만 경쟁사 대비 수익은 못미쳐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지난해 전세계 반도체 기업 영업이익 기준 순위에서 삼성전자가 3위를 기록했다. 코로나19 및 미중 무역전쟁 등 불확실성 속에서 삼성전자도 선전하긴 했지만 미국 인텔과 대만 TSMC가 더 많은 이익을 거둬들이며 업계 선두를 차지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이달 8일 잠정 실적을 공개한 삼성전자 지난해 반도체 부문 연간 매출은 총 73조원, 영업이익은 19조원 정도다. 2019년(매출 64조9000억원, 영업이익 14조원)보다 개선 된 실적이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원격수업,화상회의 등 비대면 문화가 확산으로 PC,노트북 수요가 늘며 반도체 기업들이 선전했다.

그러나 삼성전자보다도 경쟁사인 인텔과 TSMC가 수익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1일(미국 현지시간) 실적을 공개한 인텔은 지난해 사상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연간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각각 778억6700만달러(약 86조430억원)와 236억7800만달러(약 26조1641억원)로 집계했다.

이는 삼성전자보다 매출은 13조원, 영업이익은 7조원가량 많은 수치다. 인텔 칩이 탑재된 노트북,PC가 전년 동기보다 33% 더 많이 팔렸기 때문이다

지난 14일 확정 실적을 공개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기업 TSMC는 작년 매출 1조3393억대만달러(약 52조9000억원), 영업이익은 5665억 대만달러(약 22조3767억원)로 집계됐다.

매출은 삼성전자 반도체보다 20조원 이상 낮지만 영업이익은 3조원가량 많다.

지난해 인텔과 TSMC의 선전으로 삼성전자는 글로벌 반도체 기업 중 매출 2위, 영업이익은 3위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삼성은 메모리 반도체 호황기던 2017∼2018년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모두 세계 1위 자리에 올랐다. 하지만 이후 대부분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인텔에 이은 2위 자리를 유지했다.

2019년부터는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5세대(5G) 이동통신, 인공지능(AI), 고성능 컴퓨팅(HPC) 등의 수요가 급증하면서 파운드리 업계가 호황을 맞았다. TSMC 상승세는 파운드리 시장 상황과 맞물린다. TSMC는 애플,AMD,퀄컴 등을 고객사로 두며 영향력을 키워왔다.

TSMC는 2019년 삼성전자(14조원)와 비슷한 영업이익을 내더니 지난해 삼성전자 이익을 뛰어넘었다. 지난해 4분기 원달러 환율 강세로 삼성전자 실적이 다소 불리했던 것을 고려하더라도 TSMC가 더 많은 수익을 냈다는 분석이다.

다만 올해부터 2년가량 반도체 슈퍼 사이클이 예상되면서 삼성전자가 다시 영업이익 순위 상승을 이룰 가능성은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오는 28일 지난해 4분기 확정 실적과 연간 실적을 함께 공개한다. 업계에선 이날 삼성이 새로운 주주환원 정책과 함께 파운드리 설비 투자를 위한 대규모 투자 계획도 내놓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