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08762 0562021012465708762 03 0301001 6.2.4-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489600000

車 반도체 부족… 세계 완성차 업체 생산 ‘덜컹’

글자크기

국내업체들도 확보 비상

코로나 확산으로 자동차 수요 줄어들자

업체들, 차량용보다 가전용 생산 치중

車 수요 빠른 회복세에 공급 못 따라가

포드·폭스바겐 등 생산 일부 중단·감산

현대차 재고 소량 보유… 한국GM은 더 적어

가격 상승 따라 차량 제조원가도 오를 듯

세계일보

인천시 부평구 한국지엠(GM) 부평1공장 내 신차 '트레일블레이저' 생산 라인이 멈춰 서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량용 반도체 품귀 현상이 심상치 않다.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생산 차질이 현실화하는 가운데 국내 업체들도 반도체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차량 생산 차질은 하반기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완성차 업체들은 반도체 확보를 위해 전방위로 나서고 있다.

24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지난 22일 차량용 반도체 수급 관련 긴급 간담회를 열었다. 국내 주요 자동차 제조사와 반도체 기업 등이 참여해 최근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과 대안을 논의했다. 협회 관계자는 “국내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는 그동안 차량용 반도체를 생산하지 않았다”며 “해외 업체들이 국내 파운드리를 이용하도록 주선하는 방안이 논의됐다”고 전했다.

반도체 업체들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자동차 수요가 줄어들자 차량용 제품 생산 대신 소비가 늘어난 가전제품용 제품 생산을 확대했다. 그런데 예상보다 자동차 수요가 빠르게 회복되면서 차량용 반도체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게 된 것이다.

주요 완성차 기업들은 최근 반도체를 구하지 못해 공장을 멈추고 있다. 독일 폴크스바겐그룹은 반도체 부족으로 중국과 북미, 유럽 내 올해 1분기 생산에 10만대가량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그룹 내 아우디는 이번 달 고급 모델 생산을 연기하고 직원 1만명이 휴직에 들어갔다.

미국 포드는 켄터키주 루이빌 스포츠유틸리티차(SUV) 공장이 일시 생산 중단에 들어갔다. 최근 합병한 스텔란티스의 크라이슬러도 캐나다 온타리오 공장의 생산을 일시 중단했고, 지프를 생산하는 멕시코 공장의 재가동도 연기했다. 도요타와 혼다 등 일본 업체들도 일시 감산 계획을 발표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업과 정부는 반도체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GM은 대만 정부에 반도체 기업 TSMC의 재고 확보를 요청하고, 부품 공급사에도 차량용 반도체 1년치 재고 확보를 지시했다. 미국 자동차 정책위원회도 상무부에 반도체 공급난 해소를 요청했다.

국내는 아직 공장이 멈추는 상황은 아니지만 여유가 없는 것은 마찬가지다. 현대차그룹은 1∼2개월치 재고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져 있고, 한국GM은 이보다 재고량이 적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 관계자는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1차 공급사를 통해 안정적인 재고를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판매 중인 차량 1대당 탑재되는 반도체 수는 200∼300개가량이다. 각종 주행보조 기능이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첨단화하면서 필요 반도체도 늘고 있다. 차량용 반도체는 네덜란드 NXP, 독일 인피니온, 미국 텍사스 인스트루먼츠, 일본 르네사스 일렉트로닉스 등이 시장을 점유하고 있다. 최근 수급 불균형으로 가격도 10%가량 올랐다.

송선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단기간에 반도체 업체들이 생산 라인을 증설한다고 해도 최소 6개월에서 길게는 1년이 소요될 전망”이라며 “전기차 등 차량용 반도체 수요가 늘어나는 상황이라 반도체 가격도 오를 수밖에 없는 구조다. 결국 차량 제조 원가가 높아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